메뉴 건너뛰기

영양정보

조회 수 6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유독 을씨년스러운 춥고 흐린 날에는 음식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게 된다. 수제비·라면· 부침개·국밥 등 자꾸만 든든한 한 끼, 특별한 야식 메뉴 생각이 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자꾸만 먹고 싶은 이유는 바로 날씨 때문이었다.

◆ 날씨와 관련 있는 식욕

자꾸만 먹고 싶어지는 자신을 자책하지 말 것. 흐린 날씨와 식욕이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 우리 몸은 햇볕을 충분히 받으면 비타민D가 합성돼 렙틴이라는 호르몬 분비가 자극된다. 렙틴은 음식 섭취 시 포만감을 느끼게 해 자연스럽게 식욕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는 호르몬이다.

하지만 햇빛이 잘 비치지 않고 우중충한 흐린 날씨에는 비타민D가 충분히 합성되기 힘들다. 결국, 렙틴 호르몬 분비도 줄어들 수밖에 없고 포만감이 아닌 배고픔이 느껴져 자꾸만 무언가를 먹고 싶어진다.

흐린 날 더 강하게 느껴지는 우울감도 식욕에 한몫한다.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이면, 괜히 피곤하고 자꾸 먹고 자고 싶어진다. 이는 계절성 우울증 때문일 수 있는데, 일반적인 우울증과 달리 오히려 식욕이 늘고 수면량도 늘어난다. 주로 장마철과 가을 겨울에 많이 나타난다.

햇볕을 많이 못 받으면 행복을 느끼게 하는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들어 우울증이 생길 수 있다. 반면 날씨가 어둡고 흐리면 멜라토닌 분비는 늘어날 수 있는데, 수면 및 진정작용을 유도해 잠이 늘어나고 우울해진다.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코르티솔 호르몬이 과다 분비되면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은 적게 분비돼 자꾸만 먹고 싶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 가을에 살찌는 이유

기온과도 관련 있다. 일반적으로 맑고 따뜻한 날보다 흐리고 비 오는 날, 기온이 낮은 날에는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대사작용이 활발해진다. 기온이 떨어지면 말초혈관이 수축하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며, 소화 기능이 활성화돼 배고픔을 빨리 느끼게 된다.

자꾸만 먹을 궁리만 한다면, 음식 선택에도 유의하는 것이 좋다. 체온을 유지하고 포만감을 높이는 음식으로 선택한다. 유독 식욕이 왕성해졌을 때는 단백질 섭취량을 늘려본다. 단백질은 섭취 후 1시간이 지나면 대사율이 올라가 체온이 잘 유지된다. 밀가루나 흰쌀 등 정제 탄수화물은 혈당을 급격히 올려 인슐린을 분비, 식욕을 자극하므로 복합 탄수화물로 대체한다. 음식을 꼭꼭 씹어 20분 이상 천천히 먹으면, 소화를 돕고 포만감을 높여줘 음식 섭취량을 줄이는 데 도움 된다.

원문보기

https://kormedi.com/1362871/%ec%a0%80%ec%9e%a5-%ec%9a%b0%ec%a4%91%ec%b6%a9-%ed%9d%90%eb%a6%b0-%eb%82%a0-%ec%8b%9d%ec%9a%95-%ed%8f%ad%eb%b0%9c%ed%95%98%eb%8a%94-%ea%b3%bc%ed%95%99%ec%a0%81-%ec%9d%b4%ec%9c%a0/

 

 


  1. 보쌈은 살이 안쪄?

    흔히 수육이나 보쌈 고기를 지방이 쏙 빠졌다고 말한다. 삼겹살이나 목살 등 두툼한 돼지고기를 끓는 물에 삶으면 정말 지방과 기름이 쏙 빠질까? 김장 시즌을 맞이해 마트에서는 수육용 돼지고기를 앞세워 판매하고 있다. 김장김치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보쌈...
    Date2021.11.24 Byflexmun Views74
    Read More
  2. 저녁을 거지처럼 억어야 하는 이유 과학적으로 입증

    ‘점심은 왕자처럼, 저녁은 거지처럼 먹으라’는 말은 왜 나온 걸까. 이렇게 해야 살을 빼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밴더빌트대학교 연구팀은 생쥐의 체내 인슐린 농도 변화를 세심하게 측정했다. 인슐린은 음식속의...
    Date2021.11.19 Byflexmun Views53
    Read More
  3. MSG 먹어도 괜찮을까?

    외식을 하면 MSG(글루탐산 모노나트륨) 때문에 뾰루지가 올라오고, 소화가 잘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대체 MSG는 무엇이기에 한 번의 식사로 몸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일까? 사실 MSG는 자연 식재료에도 존재한다. 소고기, 닭고기, 생선, 사탕수수,...
    Date2021.11.17 Byflexmun Views45
    Read More
  4. 이유없는 근육통 비타민D 부족

    우리 몸은 치아와 뼈를 튼튼하게 하는 칼슘, 인과 같은 미네랄을 흡수하는 데 비타민D를 사용한다. 또한 비타민D는 근육과 신경, 면역기능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햇빛을 쬐어 얻을 수 있고 계란이나 지방이 많은 생선, 우유나 시리얼 등 강화식품 섭취를 통해...
    Date2021.11.16 Byflexmun Views50
    Read More
  5. 뇌졸증 위험 지방에 따라 다르다.

    어떤 종류의 지방을 섭취하느냐가 뇌졸중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통 지방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뇌졸중과 기타 심장질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섭취하는 지방의 종류에 따라 그 위험이 다르다는 것이다. 미국 하...
    Date2021.11.12 Byflexmun Views72
    Read More
  6. 적당한 음주 정말 건강에 좋을까?

    술을 적당히 마시면 잠재적인 건강상 이점이 있다는 주장을 뒤집는 새로운 연구가 나왔다. 독일 그라이프스발트대 연구팀은 건강 보호를 위해 적당한 양의 술을 마신다는 생각에 반기를 든다. 마시는 양이 적든 적당하든 건강상 이유로 알코올 섭취를 권해서...
    Date2021.11.10 Byflexmun Views48
    Read More
  7. 카페인 크래시, 커피를 마셨는데 더 피곤하다.

    커피는 많은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기호 식품이자, 잠을 깨는데 도움이 되는 보조 수단이다. 커피에 든 카페인이 각성 효과를 일으켜 졸음을 쫓는다. 하지만 카페인에 예민한 사람은 커피가 졸음을 막는 수준을 넘어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손이 떨리는 등의 부...
    Date2021.11.02 Byflexmun Views50
    Read More
  8. 흐린날 식욕이 땡기는 과학적이유

    유독 을씨년스러운 춥고 흐린 날에는 음식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게 된다. 수제비·라면· 부침개·국밥 등 자꾸만 든든한 한 끼, 특별한 야식 메뉴 생각이 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자꾸만 먹고 싶은 이유는 바로 날씨 때문이었다...
    Date2021.11.02 Byflexmun Views60
    Read More
  9. 채소도 맘놓고 먹으면 살찔수 있다.

    다이어트를 위해 채소를 듬뿍 먹는 사람들에게 하는 이야기가 있다. “코끼리도 풀만 먹는다.” 어떤 음식을 먹든 양이 중요하다는 것에서 나온 말이다. 채소는 다이어트와 건강 식단에 빠지지 않지만, 체중 증가와 전혀 무관하지는 않다. 체중 감...
    Date2021.10.26 Byflexmun Views58
    Read More
  10. 뜻밖의 두통을 일으키는 식품

    머리가 지끈지끈 아픈 두통은 누구나 겪을 수 있다. 두통의 원인은 수백 가지일 정도로 다양하다. 뇌종양, 뇌염, 뇌수막염 같은 뇌 질환이 있을 때는 두통과 함께 구토도 나타난다. 열이 나고 의식이 혼미해지는 등 위험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 편두통은 뇌...
    Date2021.10.25 Byflexmun Views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