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생리학

조회 수 7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술을 빨리 깨게 한다는 수액 주사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효과가 없을뿐더러 위험하다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인기 연예인과 인플루언서 등이 ‘파티 수액’으로 불리는 숙취 해소 주사를 맞는 모습이 TV와 SNS에 나오면서 이목을 끌지만, 의사들은 위험한 행위라고 경고하고 있다.

영국 국가 보건 서비스(NHS) 잉글랜드 의료 국장 스티븐 포위스 교수는 “의학적으로 전혀 입증된 바 없는 처치법”이라면서 “유명인들이 무모하고 위험한 짓을 저질러 팬들을 실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숙취 주사의 성분은 식염수, 비타민, 마그네슘 등 전해질, 구토억제제 등인데 흔히 링거라 불리는 정맥 주사로 혈액에 직접 투여한다.

특별한 기술이 필요하지 않아 국내에도 내과, 가정의학과 등에서 ‘굿모닝 주사’, ‘힐링 주사’ 등의 이름으로 5~10만 원을 받고 시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위스 교수는 “숙취 주사를 자주 맞으면 간 손상이 발생할 수 있고 비타민 A 등을 과도하게 투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미국 모델 켄달 제너는 이 주사의 부작용 탓에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그는 “건강한 사람은 그런 수액을 맞을 필요가 없다”고 단언하면서 “숙취 주사는 잘 해봐야 비싼 오줌으로 방광을 채우는 짓이고, 최악의 경우 건강에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킨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적의 숙취 해소법은 없다”면서 “물을 많이 마시고 신선한 공기를 쐬는 게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08779/%ec%88%99%ec%b7%a8-%ec%a3%bc%ec%82%ac-%ed%9a%a8%ea%b3%bc-%ec%97%86%ea%b3%a0-%ec%9c%84%ed%97%98%ed%95%98%eb%8b%a4/

 


  1. 힐링주사 효과는 별로 없고 위험하다.

    술을 빨리 깨게 한다는 수액 주사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효과가 없을뿐더러 위험하다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인기 연예인과 인플루언서 등이 ‘파티 수액’으로 불리는 숙취 해소 주사를 맞는 ...
    Date2020.01.02 Byflexmun Views70
    Read More
  2. 통증에 좋은 음식들

    가벼운 두통이나 복통부터 암 환자의 극심한 통증까지,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것이 바로 통증이다. 같은 병을 앓아도 유난히 통증이 심한 사람이 있다. 어떻게 하면 통증을 치료할 수 있을까? 아픈 증상만이라도 완화시킬 순 없을까? 몸속에서 진통제 역할을 ...
    Date2019.12.31 Byflexmun Views72
    Read More
  3. 감기에 오렌지 주스가 해롭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10억 명의 감기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가시고 심신을 약하게 하는 이 질병은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몇 주 동안 끈질기게 남아 있다. 감기는 기온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데 공기가 점점 건조해지면 바이러스가 ...
    Date2019.12.27 Byflexmun Views72
    Read More
  4. 빵 케익 많이 먹으면 불면증이 온다.

    탄수화물과 설탕 섭취가 많으면 불면증을 겪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60대 중반 여성 5만여 명을 대상으로 3년간 곡물 및 설탕 섭취량과 수면의 관계를 살폈다. 흰 빵 등 정제한 곡물로 만든 식품과 설탕 섭취가 많은...
    Date2019.12.24 Byflexmun Views49
    Read More
  5. 폭탄주가 최악인 이유

    술에 취하는 정도는 결국 신체에 들어온 알코올의 총량에 따라 정해지지만, 주종과 마시는 법에 따라 취하는 속도는 다르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알코올 함량 20% 안팎의 술이 이론적으로 가장 빨리 취한다는 의사들의 경고를 전했다. 서...
    Date2019.12.19 Byflexmun Views46
    Read More
  6. 수면부족이 두통을 만든다.

    불면은 두통의 원인이다. 두통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의 반 이상은 잠을 설치는 걸 원인으로 꼽을 정도. 그러나 잠과 두통 사이의 관계를 연구한 사례는 아직 충분치 않다. 미국 보스턴의 브리검 여성 병원 연구진이 두통 환자 98명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을 조사...
    Date2019.12.19 Byflexmun Views65
    Read More
  7. 참치 많이 먹어도 괜찮을까?

    생선은 건강에 좋지만, 먹기에 번거로운 식재료다. 싱싱한 걸 고르기도 쉽지 않고, 지느러미와 내장을 다듬어야 하며, 비린내 없이 조리하기도 까다롭다. 참치캔은 바쁜 현대인이 생선을 먹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다듬고 조리할 일 없이 그저 밥이나 빵에 얹...
    Date2019.12.18 Byflexmun Views73
    Read More
  8. 콜레스테롤에 좋은음식들

    심장병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꼽히는 것은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지단백질(LDL) 콜레스테롤이다. 반면에 혈관에 쌓이는 찌꺼기를 제거해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감소시키는 고밀도 지단백질(HDL) 콜레스테롤은 ‘좋은 콜레스...
    Date2019.12.17 Byflexmun Views53
    Read More
  9. 간헐적 단식으로 다이어트 하기

    체중 감량을 위해 간헐적 단식을 시도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며칠 단위로 먹는 날과 굶는 날을 반복하는 방식은 얼핏 쉬워 보이지만, 학교나 직장 등 일상을 유지하며 진행하기에 만만치 않은 방법이다. 좀 쉬운 방법은 없을까? 미국 공영방송 NPR이 하루 14...
    Date2019.12.11 Byflexmun Views59
    Read More
  10. 만성피로를 줄이는 방법

    눈 뜨자마자 피곤함을 느낀다. 온종일 머리가 무겁고, 손 하나 까딱하기 싫다. 사람을 무력하게 만드는 만성 피로. 어떻게 하면 벗어날 수 있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원인 = 정확한 상태를 아는 것이 우선...
    Date2019.12.10 Byflexmun Views6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