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생리학

조회 수 9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 수명’은 건강한 피(혈액)와 혈관이 기본이다. 장수를 위해 암, 심뇌혈관 질환 예방에 신경 쓰는 사람이 많지만 결국 온 몸을 도는 혈액과 혈관 건강이 바탕이 된다.

혈액이 건강하지 못하면 피의 흐름(혈류)에 문제가 생기고 혈관손상을 유발하는 염증물질이 분비될 수 있다. 혈관이 나빠지면 다른 장기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져 암 등이 생길 수 있다.

혈액은 심장, 동맥, 모세혈관, 정맥을 통해 몸 구석구석을 돌며 산소와 영양분을 전달하고 노폐물을 배출시킨다. 혈액이 끊임없이 순환하지 않으면 체내 조직 및 기관이 제 역할을 할 수 없어 생명을 잃을 수 있다.

혈액 속의 적혈구는 몸의 각 조직에 산소를 공급하고 노폐물인 이산화탄소를 몸 밖으로 보낼 수 있게 한다. 백혈구는 감염, 염증 등으로부터 몸을 보호한다. 혈소판은 출혈 발생 시 가장 먼저 작용하는 일차 지혈과정을 담당한다. 혈장에는 생명 활동에 필수적인 영양소, 호르몬, 항체 등의 물질들이 들어 있으며 노폐물 운반, 삼투압 및 체온유지, 지혈작용을 한다.

유종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교수(진단검사의학과)는 “혈액 건강이 나빠져 적혈구와 백혈구 수치가 올라가면 혈액점도가 높아지는데, 이로 인해 혈류이상 및 혈관손상을 유발하는 염증물질이 분비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평소 혈액세포 성분인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이 정상범위를 유지할 수 있게 유해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주와 흡연이 심하면 혈액 건강에 문제가 생기고 나쁜 콜레스테롤이 동맥 혈관 벽에 쌓일 수 있다. 혈관 안쪽 벽이 점점 두꺼워지고 통로가 좁아지는 ‘죽상경화’를 겪을 위험성이 증가한다. 죽상경화를 보인 사람의 50.1%에서 대장암 전 단계인 선종이 발견되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진다.

변정식 서울아산병원 교수(소화기내과)는 “육류나 기름진 음식을 자주 섭취하고 음주와 흡연을 심하게 하는 습관은 죽상경화의 직접적인 원인이면서 장 건강을 해치는 요인”이라며, “되도록 염분과 칼로리는 적고 식이섬유는 풍부한 식사를 하고 금연과 금주 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다”고 했다.

평소 혈액 건강을 위해서는 금연은 기본이고 음주를 절제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혈중 적혈구와 백혈구 수치가 높은데, 담배연기 속의 일산화탄소가 헤모글로빈과 결합하여 그 기능을 방해하기 때문에 보상작용으로 적혈구가 많이 만들어진다. 흡연에 의한 기관지 염증반응에 의해 혈액 내 백혈구 수치가 올라가고 적혈구와 백혈구 수치가 올라가면 혈액점도가 높아진다. 이 때문에 혈류이상 및 혈관손상을 유발하는 염증물질이 분비될 수 있다.

유종하 교수는 “물을 충분히 마시면 혈액의 흐름이 원활해지고, 혈액 내 노폐물이 과다하게 쌓이는 것을 막을 수 있어 혈액의 점도를 낮출 수 있다”면서 “물의 요구량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평균 하루에 8잔정도(250cc기준)가 체내의 원활한 수분 공급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특히 취침 전 물 한 잔을 마시는 것은 자는 동안 수분이 손실되어 혈액 점도가 올라서 혈류 이상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체내 수분 보충은 첨가물이 포함된 음료보다는 맑은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노년이 되어서도 건강한 피와 혈관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젊을 때부터 좋은 생활습관을 가져야 한다. 음식을 가려 먹고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건강수명을 누리는데 도움이 된다. 비싼 음식과 헬스클럽 회원권이 건강의 보증수표가 될 수 없다. 지금 바로 물 한 잔 더 마시고 의자에서 일어나 몸을 움직이자.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09404/%ec%b7%a8%ec%b9%a8-%ec%a0%84-%eb%ac%bc-%ec%84%ad%ec%b7%a8-%ec%99%9c-%ec%a4%91%ec%9a%94%ed%95%a0%ea%b9%8c-%ec%9e%a5%ec%88%98%ec%9d%98-%ea%b8%b0%eb%b3%b8%ec%9d%80-%ed%98%88%ec%95%a1-%ed%98%88/

 


  1. 단음식을 줄여야 할때

    미국 정부가 권고한 당분 섭취량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 이내로 50g을 넘지 말아야 한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에 따르면, 당분이 첨가된 음료수를 하루 1~2잔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26%, 대사증후군에 걸...
    Date2020.02.02 Byflexmun Views61
    Read More
  2. 대상포진 어떻게 대처해야하나?

    최근 신경 통증의 대표적 질환인 대상포진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대상포진 진료 인원은 5년간 연평균 3% 증가했다. 여성 환자가 남성의 1.6배, 50대 이상이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2018년 진료 현황을 보면 50대 환...
    Date2020.01.31 Byflexmun Views84
    Read More
  3. 혈관건강에 좋은 음식

    혈전(피떡)은 혈관이나 심장 속에서 혈액 성분이 국소적으로 응고해서 생기는 응어리를 말한다. 건강한 사람의 혈액은 혈관 속에서 응고하는 일이 없다. 하지만 혈관 내피의 손상이나 염증, 동맥 경화 등에 의한 이상, 혈액의 정체, 응고성이 높아진 경우에 ...
    Date2020.01.30 Byflexmun Views103
    Read More
  4. 스트레스받으면 좋은 음식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피질 호르몬의 일종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촉진되는데,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식욕이 증가한다. 코르티솔은 지방 세포에 있는 효소를 촉발시키는데 이 효소는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에 많아 심장 질환과 당뇨병의 위험률을 높이는 내장...
    Date2020.01.29 Byflexmun Views79
    Read More
  5. 음주 여성이 더 해롭다.

    여성이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가 알코올 남용 및 중독 연구소(NIAAA)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6세 이상 미국인의 사망 원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약 100만 명이 알코올 관련 사망자였으며, 99년과 비...
    Date2020.01.22 Byflexmun Views91
    Read More
  6. 의외로 여성이 고혈압 발생이 남성보다 빠르다

    심장질환과 관련된 문제는 주로 남성에게만 있다는 통념과는 달리 혈관은 여성이 남성보다 빨리 노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관 건강의 척도인 혈압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이른 시기에 증가하기 시작해 더 빠르게 상승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인생의 후...
    Date2020.01.17 Byflexmun Views271
    Read More
  7. 초콜릿 수면을 방해한다.

    설탕이 몸에 해롭다는 건 현대인의 건강 상식이 된 지 오래다. 설탕을 과다 섭취하면 체중이 늘고, 충치가 생기며, 당뇨 발생 위험이 커진다. 여기에 나쁜 소식을 하나 보태자면, 설탕이 수면을 방해한다는 사실이다. 더 지독한 점은 단것을 너무 먹어 잠이 ...
    Date2020.01.16 Byflexmun Views202
    Read More
  8. 2020년 유행할 식단

    2020년 유행할 식이요법 중 지중해 식단이 가장 인기가 있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지중해 식단(Mediterranean diet)은 그리스와 이탈리아의 식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식이요법으로, 채소, 과일, 정제하지 않은 곡물, 올리브 오일 등을 ...
    Date2020.01.15 Byflexmun Views97
    Read More
  9. 장수에 기본은 물먹는 습관부터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 수명’은 건강한 피(혈액)와 혈관이 기본이다. 장수를 위해 암, 심뇌혈관 질환 예방에 신경 쓰는 사람이 많지만 결국 온 몸을 도는 혈액과 혈관 건강이 바탕이 된다. 혈액이 건강하지 못하면 피의 흐름(혈류)에 문제가 ...
    Date2020.01.14 Byflexmun Views91
    Read More
  10. 색깔별 과일 채소 효과

    컬러 푸드(색깔먹거리)는 하나의 색깔을 선명하게 띠는 식품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이런 컬러 푸드에는 종류만 약 2500개인 식물영양소 파이토뉴트리언트가 가득 들어 있다. 강력한 항산화 작용 덕분에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물, 비타민, 무기질에 이어...
    Date2020.01.12 Byflexmun Views1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1 Next
/ 6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