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생리학

조회 수 10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미국 러시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플라보놀 성분 덕분이다.

플라보놀이란 과일과 채소에 들어 있는 화합물로 항산화, 항염증 효과가 있다. 동물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에 따르면, 플라보놀은 기억력과 학습 능력 향상에도 기여한다.

연구진은 921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치매와 플라보놀의 관계를 살폈다. 참가자들의 나이는 평균 81세. 연구 시작 당시에는 모두 치매 없이 건강했다.

6년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220명이 알츠하이머 병을 얻었다. 연구진은 그들의 식단을 분석한 결과, 플라보놀을 많이 섭취하는 이들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평소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이들은 교육 수준이 높고, 생활도 활동적이었다. 하지만 그런 조건들과 나이, 성별, 유전자 등을 고려한 다음에도 결과는 같았다.

참가자들을 플라보놀 섭취에 따라 다섯 등급으로 나눴을 때, 플라보놀을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이 가장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알츠하이머 병에 걸릴 위험이 48% 낮았던 것.

연구의 대상이 된 캠페롤, 케르세틴, 이소람네틴, 미러세틴 등 네 가지 플라보놀은 보충제로도 섭취 가능하다. 그러나 주 저자인 토마스 홀랜드 박사는 “가능하면 음식을 통해 섭취하라”고 조언했다. 그래야 플라보놀 외에도 비타민, 미네랄 등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영양소를 다양하고 풍부하게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 결과(Dietary flavonols and risk of Alzheimer dementia)는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뉴욕 타임스’ 등에 보도되었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10794/%ec%99%9c-%ea%b3%bc%ec%9d%bc%ea%b3%bc-%ec%b1%84%ec%86%8c-%eb%a8%b9%ec%9c%bc%eb%a9%b4-%ec%b9%98%eb%a7%a4%ec%9c%84%ed%97%98-%eb%82%ae%ec%95%84%ec%a7%88%ea%b9%8c-%ec%97%b0%ea%b5%ac/

 


  1. 근육회복에 좋은 음식

    운동을 하면 근육에 미세한 상처가 생기는 탓에 몸 여기저기서 뻐근한 근육통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걱정할 일은 아니다. 상처가 회복되는 과정에서 근육의 양이 늘어나고, 결국 근력이 강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통증을 줄이고 회복 과정도 단축할 방법이 있...
    Date2020.02.13 Byflexmun Views113
    Read More
  2. 겨울철 묵은살 빼기 좋은음식

    체지방은 몸속에 있는 지방의 양을 말한다. 체지방률은 체중 대비 지방의 비율을 말하는데, 정상적인 체지방률은 남성은 10~20%, 여성은 18~28%다. 성인이 돼 비만해지는 경우는 내장지방이 과다해져 복부 지방률이 높아지는 데 원인이 있다. 복부비만은 고혈...
    Date2020.02.11 Byflexmun Views135
    Read More
  3. 채소 과일이 치매를 막아준다.

    미국 러시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플라보놀 성분 덕분이다. 플라보놀이란 과일과 채소에 들어 있는 화합물로 항산화, 항염증 효과가 있다. 동물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에 따르면, 플라보놀은 기억력과 학습 능력 향상에도 기여한다. 연구진은 921명의 참가...
    Date2020.02.07 Byflexmun Views107
    Read More
  4. 달걀 몸에 좋을까? 나쁠까?

    그동안 달걀이 건강에 좋냐, 나쁘냐 여부를 놓고 연구 결과들이 오락가락했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달걀 섭취 여부를 두고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데 최근 나온 주요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루에 달걀 한 개 정도는 심장 건강에 대한 염려 없이 꾸...
    Date2020.02.04 Byflexmun Views112
    Read More
  5. 코로나를 이기기위해 면역력을 기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를 계기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면역력은 생활습관에 쉽게 영향을 받는다. 잘못된 생활습관은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에 교란을 일으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바이러스나 세균 등이 우리 몸에 들...
    Date2020.02.03 Byflexmun Views111
    Read More
  6. 단음식을 줄여야 할때

    미국 정부가 권고한 당분 섭취량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 이내로 50g을 넘지 말아야 한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에 따르면, 당분이 첨가된 음료수를 하루 1~2잔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26%, 대사증후군에 걸...
    Date2020.02.02 Byflexmun Views62
    Read More
  7. 대상포진 어떻게 대처해야하나?

    최근 신경 통증의 대표적 질환인 대상포진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대상포진 진료 인원은 5년간 연평균 3% 증가했다. 여성 환자가 남성의 1.6배, 50대 이상이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2018년 진료 현황을 보면 50대 환...
    Date2020.01.31 Byflexmun Views86
    Read More
  8. 혈관건강에 좋은 음식

    혈전(피떡)은 혈관이나 심장 속에서 혈액 성분이 국소적으로 응고해서 생기는 응어리를 말한다. 건강한 사람의 혈액은 혈관 속에서 응고하는 일이 없다. 하지만 혈관 내피의 손상이나 염증, 동맥 경화 등에 의한 이상, 혈액의 정체, 응고성이 높아진 경우에 ...
    Date2020.01.30 Byflexmun Views105
    Read More
  9. 스트레스받으면 좋은 음식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피질 호르몬의 일종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촉진되는데,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식욕이 증가한다. 코르티솔은 지방 세포에 있는 효소를 촉발시키는데 이 효소는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에 많아 심장 질환과 당뇨병의 위험률을 높이는 내장...
    Date2020.01.29 Byflexmun Views80
    Read More
  10. 음주 여성이 더 해롭다.

    여성이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가 알코올 남용 및 중독 연구소(NIAAA)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6세 이상 미국인의 사망 원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약 100만 명이 알코올 관련 사망자였으며, 99년과 비...
    Date2020.01.22 Byflexmun Views9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63 Next
/ 6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