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생리학

조회 수 5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다이어트에 성공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리고 당장 살빼기를 시작하기는 어렵다는 핑곗거리는 많고도 많다.

몸에 좋은 음식을 조리할 시간이 없다거나 건강식품은 비싸다거나 운동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는 식이다. 하지만 다이어트와 규칙적인 운동은 그리 많은 돈과 노력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다. ‘폭스뉴스’는 살을 빼지 못하는 사람들의 가장 흔한 핑계 5가지를 소개했다.

1. “운동을 하면 너무 피곤해”

운동을 하면 피로해질까. 그렇지 않다. 운동을 하면 활력이 생긴다. 심장이 힘차게 뛰고 혈액 순환이 활발해지고 독소가 제거된다.

전문가들은 “자신감도 생겨서 스스로를 더 낫게 평가하게 된다”고 말한다. 가능한 모든 곳에서 운동을 하면 힘이 솟는다. 실내에서 벼운 스트레칭만 해도 같은 효과를 느낄 수 있다.

2. “다이어트를 하면 배가 너무 고파”

만일 다이어트 때문에 배가 고프다면 그것은 좋은 다이어트가 아니거나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프로그램이 아니다. 칼로리 섭취를 건강한 방식으로 줄이는 방법은 식사량을 전체적으로 줄이고 칼로리 음료를 피하고 무심코 먹는 행위를 중단하는 것이다.

이러면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서는 안 된다. 몸에서 정말 음식을 필요로 하는 것인지 아니면 심심해서 뭘 먹고 싶은 것인지를 분간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그리고 3~4 시간 마다 식사를 해야 굶주려서 게걸스럽게 먹는 일을 피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냉장고에 샐러리처럼 우적우적 먹을 수 있는 저칼로리 식품을 채워놓는 것도 권장 사항이다.

3. “건강식은 너무 비싸”

좋은 재료가 많이 들어간 샐러드보다는 맥도날드에서 몇 개 사먹는 것이 싸게 치일 수도 있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하루 과일 및 채소 권장량을 섭취하는 데는 생각만큼 많은 돈이 들지 않는다.

하루 2000칼로리 다이어트를 하면서 다이어트 가이드라인의 1일 채소 및 과일 섭취량을 충족하는 데는 2~2.5달러(2500원~3100원) 밖에 들지 않는다. 전문가들은 “건강식을 만들어먹는 방법은 많다”고 말한다.

냉동 채소와 과일은 가장 잘 익었을 때 딴 것이어서 신선한 것 못지않게 건강에 좋으면서 값도 싸다. 전문가들은 또한 정백 하지 않은 통곡류를 개별 패키지가 아니라 대량으로 구입하라고 조언한다.

4. “조리할 시간이 없어”

전문가들은 “음식 조리에 20분을 쓰면 레스토랑에서 먹을 때에 비해 칼로리를 적게 섭취할 수 있다”며 “그러면 과다한 칼로리를 태우기 위한 운동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고 말한다.

전문가들은 또한 바쁠 때 건강식을 만들어 먹으려면 계획을 잘 세워야 한다고 말한다. 냉동 살코기를 사서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 매일 저녁 꺼내놓아 해동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다음날 저녁 식사를 위해서 말이다. 집에서 음식을 조리해먹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더 건강식을 먹으며 체중도 덜 나간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

5. “살을 빼도 금방 다시 찌던데…”

과거 다이어트를 했다가 요요현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면 또다시 새로운 체중 조절 계획을 실행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다. 과거 당신의 다이어트 계획이 실패한 데는 이유가 있다.

그것이 지속가능한, 평생 즐겁게 실행할 수 있는 다이어트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식생활의 변화는 당신이 계속 지킬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한다.

자리에 앉아서 곰곰 자신의 다이어트를 분석해보라. “내가 특히 좋아하는 식품이나 음식은 무엇인가, 내가 정말로 포기하고 싶지 않은 것은 무엇인가?” 그 음식은 그냥 놔두고 그 대신 다른 식품에서 칼로리를 덜어내라.

예컨대 빵에 버터를 바르지 않는 것이 그런 예다. “하루 200칼로리만 줄여도 1년에 9kg을 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또 “자신이 가장 잘 지키는 다이어트 습관이 무엇인지, 취약점은 무엇인지를 잘 파악해두라”고 말한다.

아침에 영양분이 충분한 식사를 하는 습관이 있다면 그걸 계속 지켜나가라. 그리고 오후에 뭔가 먹고 싶어질 때를 대비해 건강에 좋은 식품을 주위에 준비해 놓는 게 좋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13805/%ec%82%b4-%eb%b9%bc%ec%a7%80-%eb%aa%bb%ed%95%98%eb%8a%94-%ec%82%ac%eb%9e%8c%eb%93%a4%ec%9d%98-%ed%95%91%ea%b3%97%ea%b1%b0%eb%a6%ac-5/


  1. 불규칙한 수면습관 심혈관질환 생긴다.

    잠드는 시간이 불규칙하면 심혈관계 질환에 걸리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강을 지키려면 하루 7시간 이상을 푹 자야 한다. 수면 부족은 당뇨병, 뇌졸중, 그리고 심혈관계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런데 미국 노트르담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충...
    Date2020.03.26 Byflexmun Views60
    Read More
  2. 대장암에 좋은 엽산이 풍부한 음식

    대장암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며, 서구화된 식습관과 관련이 높은 암이다. 서양에서 이미 대장암 예방에 관한 훌륭한 역학 연구가 많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대장암과 관련된 생활습관에 대해 알아본다...
    Date2020.03.26 Byflexmun Views49
    Read More
  3. 두통과 뒷목통증 고혈압과 상관없다.

    두통으로 외래에 오신 연세 지긋하신 한 환자분이 이렇게 말한다. “최근 머리가 아프다. 혈압이 올라갔나 보다. 혈압을 재어 달라” 진료실에서 종종 볼 수 있는 광경이다. 혈압이 올라가서 두통이 온 것이라는 얘기다. 이럴 때 실제 혈압을 재보...
    Date2020.03.24 Byflexmun Views50
    Read More
  4. 다이어트 실패자들의 핑계

    다이어트에 성공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리고 당장 살빼기를 시작하기는 어렵다는 핑곗거리는 많고도 많다. 몸에 좋은 음식을 조리할 시간이 없다거나 건강식품은 비싸다거나 운동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는 식이다. 하지만 다이어트와 규칙적인 운동은 그...
    Date2020.03.22 Byflexmun Views51
    Read More
  5. 양치만 해도 당뇨 예방이 된다.

    하루 세 번 이상 양치질을 하거나 치석 제거를 받으면 당뇨병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서울병원 송태진, 이대목동병원 장윤경 교수팀이 ‘구강 위생 상태 호전에 의한 당뇨 발생 위험성 감소’라는 제목의 연구 논문을 통해 이 ...
    Date2020.03.17 Byflexmun Views57
    Read More
  6. 근력운동에 좋은 식물성 음식

    근육 형성을 위해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의 식단에 꼭 들어가는 것은 닭 가슴살 등 단백질이 풍부한 고기다. 단백질은 근육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하면서도 가장 좋은 영양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기를 전혀 못 먹거나 좋아하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
    Date2020.03.14 Byflexmun Views77
    Read More
  7. 소금과 나트륨 같은 의미일까?

    일반적으로 ‘짜게 먹는다’는 것과 ‘소금(식염, NaCl, 염화나트륨)을 많이 먹는다’는 말과 동의어로 통용된다. 그리고 흔히 소금이 짠 것은 나트륨이 들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염화나트륨 중 짠 맛을 내는 것은 염소이...
    Date2020.03.12 Byflexmun Views58
    Read More
  8. 땀 흘린후에 물을 보충하는 것과 소금을 보충하는 것중에 뭐가 좋을까?

    땀을 많이 흘린 후 물을 먹어야 하나, 소금을 먹어야 하나 ? 이런 질문을 던지면 답은 물이라는 답이 반, 소금이라는 답이 반으로 갈린다. 무엇이 맞을까? 우선 땀의 정체를 알아야 한다. 일반 성인은 평상시 하루에 약 600~800 mL 정도의 땀을 흘린다. 운동 ...
    Date2020.03.11 Byflexmun Views90
    Read More
  9. 사골국물 과연 뼈에 좋을까?

    따끈따끈한 설렁탕이나 우거지탕이 생각나는 계절이다. 어느 곰탕집에서는 ‘48시간 푹 고아낸 곰탕’이라는 문구와 함께 창에는 가마솥에 사골이 펄펄 끓고 있는 모습이 비친다. 인터넷에 들어가 보면 사골을 푹 고아낸 국물이 단백질, 콜라겐, 콘...
    Date2020.03.11 Byflexmun Views72
    Read More
  10. 건강검진표 보는 방법

    올해 국가건강검진 대상은 만 20세 이상 짝수년도 출생자다. 건강검진 결과는 현재 자신의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중요한 실마리라는 점에서 꼭 받아야 한다. 그런데 검진표에 적힌 의학 용어들로 내용을 이해하기 쉽지가 않다. 강동경희대병원 건강검진...
    Date2020.03.06 Byflexmun Views5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