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생리학

조회 수 5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전반적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 섭취량 중 가공식품의 비중이 크지 않아야 한다. 가공식품의 섭취 비율을 얼마나 낮춰야 할까?

가공식품이 건강에 유익한 식품군이 아니라는 건 다들 잘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간편하고 편리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바쁜 일상을 보내는 사람들에게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식품이다.

미국심장협회(AHA)저널에 ‘극도로 가공된 식품(ultra-processed food)’과 심장 건강 사이의 관계를 살핀 논문이 실렸다.

극도로 가공된 식품은 지방, 녹말, 설탕, 인공향 등을 중심으로 가공된 음식을 말한다. 탄산음료, 가공육, 과자, 즉석식품 등이 여기에 속한다.

연구팀은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1만 3500명의 성인들로부터 수집한 미국국립보건·영양설문조사의 내용을 바탕으로, 하루 식단과 심혈관계 건강 사이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극도의 가공식품을 통한 하루 칼로리 섭취량이 5% 증가할 때마다 심장 건강은 이에 상응해 나빠진다는 점을 확인했다.

극도의 가공식품으로 하루 칼로리의 70%를 채우는 사람들은 40% 이하로 채우는 사람들보다 ‘이상적인 심장 건강’ 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이상적인 심장 건강은 혈압·콜레스테롤·혈당 등의 수치와 식습관 및 운동습관, 체중과 체지방량, 흡연 유무 등을 종합해 정의한다.

이러한 분석을 진행한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진은 건강한 심장과 혈관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식사가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과일, 채소, 통곡물, 기름기 적은 단백질 등의 건강한 음식 대신 소금, 설탕, 포화지방 등이 많이 함유된 극도의 가공식품을 선택하면 심장질환 위험률이 올라간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식단을 조정해야 할까? 갑자기 가공식품을 전부 끊는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작은 실천으로도 몸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날 수 있으니, 한꺼번에 다 바꾸기보다는 탄산음료를 즐겨 마시는 사람은 탄산음료 섭취량을 줄이고, 편의점 음식보다는 집밥 먹는 빈도를 늘리거나, 흰빵보다는 통곡물빵을 선택하고, 소세지나 햄 대신 생선을 더 먹는 등의 방식으로 변화를 시도하도록 한다.

운동을 즐기는 건강한 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에너지를 얻기 위해 이온음료, 에너지바 등 가공식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가공식품은 하루 섭취량의 40%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

만약 바쁜 일상 때문에 가공식품을 자주 먹을 수밖에 없다면 보다 건강한 선택을 하도록 한다. 같은 가공식품이어도 치킨너겟보다는 닭가슴살을 선택하는 등 ‘덜 가공된 식품’을 섭취하면 된다. 요리할 시간이 없어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가공식품을 선택할 때 플레인요거트, 견과류 스낵, 통곡물빵 등 보다 건강한 선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처음 시작할 때는 극도의 가공식품을 하루 섭취량 40% 이하로 줄이도록 노력하고, 40% 역시 높은 비중에 해당하기 때문에 좀 더 익숙해지면 25% 이하로 줄이는 시도를 해보도록 한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21392/%ea%b0%80%ea%b3%b5%ec%8b%9d%ed%92%88-%ed%95%98%eb%a3%a8-%ec%84%ad%ec%b7%a8%eb%9f%89%ec%9d%98-%eb%aa%87-%ea%b9%8c%ec%a7%80-%eb%a8%b9%ec%96%b4%eb%8f%84-%eb%90%a0%ea%b9%8c/

 


  1. 파를 먹어야 하는 중요한 이유

    어렸을 적 콩나물 국 속의 파(대파)를 모두 건져내면 할머니께서 “몸에 좋은 것인데…”라며 언짢아하셨다. 요즘도 우리 아이들은 파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 특유의 냄새 때문에 별로 당기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조상들이 ...
    Date2020.08.05 Byflexmun Views107
    Read More
  2. 안 먹는 다이어트하면 짜증이 심해진다.

    안 먹는 다이어트 즉, 단식 다이어트는 실패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식욕을 참는 것은 스트레스가 되는데 그 반동으로 폭식을 하게 돼 다이어트를 망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본능적인 욕구를 건강하게 해소하지 못하고 억...
    Date2020.08.04 Byflexmun Views60
    Read More
  3. 50세 이전 비만 노년에 치매 위험

    살을 빼야할 새로운 동기가 필요한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젊은 성인들은 인생의 황금기인 노년에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연구팀은 장기간에 걸쳐 미국에서 진행된 두 가지 연구에 참가한 5100여명...
    Date2020.08.02 Byflexmun Views70
    Read More
  4. 적당한 가공식품 하루 섭취량

    전반적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 섭취량 중 가공식품의 비중이 크지 않아야 한다. 가공식품의 섭취 비율을 얼마나 낮춰야 할까? 가공식품이 건강에 유익한 식품군이 아니라는 건 다들 잘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간편하고 편리하게 먹을 수 ...
    Date2020.07.31 Byflexmun Views55
    Read More
  5. 종아리 근육이 건강 수명을 늘린다.

    종아리는 우리 몸의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날씬’만 강조하는 과도한 다이어트는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몸의 변화가 급격하게 일어나는 중년 이전에 탈이 날 수 있다. 종아리 근육은 제2의 심장으로 불린다. 온몸을 돌아 발밑까지 ...
    Date2020.07.29 Byflexmun Views49
    Read More
  6. 다이어트하면 요요가 오더라도 건강은 좋아진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요요현상이다. 이는 체중 감량을 한 후 감량했던 체중이 다시 원래의 체중으로 돌아가는 현상을 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요현상이 발생하더라도 체중 감량 경험이 있으면 다이어트를 하지 않아 계속 비만...
    Date2020.07.28 Byflexmun Views47
    Read More
  7. 갱년기 여성 복부비만 이유와 해결책

    여성들은 생리를 시작하고 임신, 출산을 겪은 후에 폐경에 이르기까지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는다. 이 여성호르몬은 단순히 여성성의 문제뿐 아니라 노화, 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병적 증상을 유발하는데 영향을 미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에 ...
    Date2020.07.23 Byflexmun Views70
    Read More
  8. 콩팥에 좋은 음식 3가지

    콩팥(신장) 질환에 걸리면 신장이 혈액으로부터 더 이상 노폐물을 걸러내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콩팥 건강이 나빠지는 가장 큰 원인은 당뇨병과 고혈압이다. 당뇨병과 고혈압은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과 생활방식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
    Date2020.07.22 Byflexmun Views60
    Read More
  9. 비타민 습도 높은 곳에 두면 일주일면 효과가 사라져

    비타민은 동물체의 주 영양소가 아니면서 동물의 정상적인 발육과 생리 작용을 유지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되는 유기 화합물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비교적 소량이 필요하지만 체내에서 생성되지 않는다. 크게 수용성 비타민과 지용성 비타민으로 나눠지고, ...
    Date2020.07.20 Byflexmun Views53
    Read More
  10. 야채만 먹으면 남성호르몬이 줄어 들까?

    고기를 많이 먹어야 남성 호르몬을 유지할 수 있다는 통념이 틀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이애미 대학교 의대 연구진이 18~75세 남성 191명의 식단과 혈중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측정한 결과, 채식을 하든, 육식을 병행하든 호르몬 수치는 차이가 없...
    Date2020.07.19 Byflexmun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