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정보

2021.10.06 23:36

단백질에 대한 오해

조회 수 6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단백질은 탄수화물, 지방과 함께 3대 필수 영양소다. 하루 섭취 열량의 20% 안팎을 단백질로 섭취해야 세포와 조직과 장기가 제대로 작동한다.

살을 빼거나 근육을 키우려는 사람이 늘면서 단백질에 대해 관심이 커진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단백질에 관한 오해를 정리했다.

◆다다익선 = 단백질 섭취량을 얼마든지 늘려도 좋다는 생각은 위험하다. 과도하게 섭취한 단백질은 당으로 바뀌었다가 지방으로 몸에 쌓인다. 너무 먹으면 단백질을 소화 분해하는 장기인 간과 신장에 과부하가 걸린다. 통풍 같은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남성은 체중 1kg당 하루 1.4~2.4g, 여성은 1.2~2g 섭취가 좋다. 달걀 1개에 든 단백질은 약 7g이다.

◆채식은 불충분 = 반쯤 맞는 얘기다. 고기나 생선 등 동물 단백질은 필수 아미노산 9종이 모두 포함한다. 반면 곡물과 채소 등에서 얻는 식물 단백질은 그 중 일부만 들어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채식을 하더라도 골고루 먹으면 괜찮다. 예컨대 메싸이오닌이 부족한 콩과 라이신, 트립토판이 부족한 옥수수를 함께 먹으면 보완할 수 있다.

◆치즈는 안전한 고단백 = 치즈는 훌륭한 단백질원이다. 문제는 나트륨과 포화지방이다. 체더 치즈 40g에는 단백질이 10g이나 있지만, 하루 권장 섭취량의 절반에 달하는 포화지방과 10%의 나트륨이 있다. 그래서 치즈를 편식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모차렐라처럼 지방이 적고, 간이 약한 치즈를 고르는 게 유리하다.

◆육식은 발암 원인 = 어떤 고기냐에 따라 다르다. 소, 돼지 등 붉은 살코기와 햄, 육포 등 가공육을 과하게 섭취하면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은 정설이다. 생선, 조개 등 어패류와 닭, 오리 등 가금류가 안전하다. 육식할 때 과일, 채소 등을 충분히 곁들이면 발암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보충제는 필수 = 건강한 식단을 유지한다면 단백질 보충제는 필요 없다. 보충제에는  감미료, 색소, 방부제가 들어가기도 한다. 일부 보충제에 있는 L형 노르발린 아미노산은 세포 내 발전소 격인 미토콘드리아의 모양을 바꾸거나 분해해 에너지 생산 기능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이런 보충제를 먹으면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59013/%eb%8b%a8%eb%b0%b1%ec%a7%88%ec%97%90-%ea%b4%80%ed%95%9c-%ed%9d%94%ed%95%9c-%ec%98%a4%ed%95%b4%eb%93%a4/

 


  1. NEW

    뜻밖의 두통을 일으키는 식품

    머리가 지끈지끈 아픈 두통은 누구나 겪을 수 있다. 두통의 원인은 수백 가지일 정도로 다양하다. 뇌종양, 뇌염, 뇌수막염 같은 뇌 질환이 있을 때는 두통과 함께 구토도 나타난다. 열이 나고 의식이 혼미해지는 등 위험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 편두통은 뇌...
    Date2021.10.25 Byflexmun Views27
    Read More
  2. 물대신 커피나 차로 마시도 될까?

    하루 물 여덟 잔. 더 정확히는 여성 2.2ℓ, 남성 3ℓ(미국 국립 과학 아카데미 연구). 여간 신경 쓰지 않고는 챙겨 마시기 어려운 양이다. 그래서인지 현대인 대부분은 살짝 탈수 상태로 지낸다는 연구도 있다. 맹물 대신 차로 수분을 보충하면 어떨까. 은은한 ...
    Date2021.10.21 Byflexmun Views52
    Read More
  3. 잘모르고 있었던 계피의 효능

    계피는 향만 좋은 게 아니다. 소화를 돕는가 하면 경련을 진정시키는 효과도 있다. 9월부터 12월까지가 제철인 계피. 예로부터 향신료는 물론 민간에서 치료제로 널리 쓰인 계피의 효능을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대사 = 계피는 ...
    Date2021.10.21 Byflexmun Views47
    Read More
  4. 혈액순환을 좋게 하는 음식

    혈액 순환이 잘 되어야 건강하다. 피가 온몸을 도는데 어려움이 있으면 탈이 나기 쉽다.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쌓이면 고지혈증, 동맥경화에 이어 심장병(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 뇌출혈) 등 혈관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피의 흐름...
    Date2021.10.18 Byflexmun Views62
    Read More
  5. 8천종 식품 나침반이 개발되었다.

    음식·음료 8천여 종에 대해 ‘건강에 가장 좋은 음식’(100점)부터 ‘건강에 가장 나쁜 음식’(1점)까지 점수를 매긴 ‘식품 나침반(Food Compass)’이 개발됐다. 새로운 ‘영양소 프로파일링 시스템(NPS, nutrien...
    Date2021.10.18 Byflexmun Views81
    Read More
  6. 화장품속 이성분이 조기사망율을 높인다.

    플라스틱 제품과 화장품 등에 첨가하는 화학 물질, 프탈레이트가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 물질. 신체에 들어오면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환경 호르몬으로 작동한다. 과도하...
    Date2021.10.14 Byflexmun Views44
    Read More
  7. 여성은 인공감미료를 먹으면 쉽게 허기를 느낀다.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를 쓰는 경우 여성과 비만인 남성은 더욱 허기를 느낄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케크의대의 캐슬린 페이지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이 최근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오픈》에 발표한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
    Date2021.10.11 Byflexmun Views41
    Read More
  8. 단백질에 대한 오해

    단백질은 탄수화물, 지방과 함께 3대 필수 영양소다. 하루 섭취 열량의 20% 안팎을 단백질로 섭취해야 세포와 조직과 장기가 제대로 작동한다. 살을 빼거나 근육을 키우려는 사람이 늘면서 단백질에 대해 관심이 커진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rsqu...
    Date2021.10.06 Byflexmun Views65
    Read More
  9. 연구결과 다이어트 음료 체중량에 해롭다 .

    다이어트 음료가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체중 감량 노력에 방해가 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의대 연구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인공감미료 수크랄로스가 들어 있는 다이어트 음료는 체중 감량에 도움...
    Date2021.10.05 Byflexmun Views62
    Read More
  10. 시금치 대장암 예방에 효과적이다.

    우리나라의 대장암 발병률은 세계 1위다. WHO가 세계 184개국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10만 명당 45명으로 대상국가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미국에서도 대장암은 남녀 모두 암 사망률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대장암에 대한 시금치의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
    Date2021.10.05 Byflexmun Views5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