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정보

조회 수 4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술을 적당히 마시면 잠재적인 건강상 이점이 있다는 주장을 뒤집는 새로운 연구가 나왔다. 독일 그라이프스발트대 연구팀은 건강 보호를 위해 적당한 양의 술을 마신다는 생각에 반기를 든다. 마시는 양이 적든 적당하든 건강상 이유로 알코올 섭취를 권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이다.

일부 연구들은 금주한 사람이 술을 적게 혹은 적당한 양으로 섭취한 사람에 비해 사망 위험의 증가를 보여주었다. 새로운 연구는 그 원인을 금주한 사람들이 앞서 취했던 위험한 행동탓으로 해석한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PLOS 메디신’에 실렸다.

<술과 건강>

이전 연구에 따르면 술을 적당히 마시는 사람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래 전에 또 다른 연구는 술을 적당히 마시는 남성이 어쩌다 혹은 많이 마시는 사람들보다 기대 수명이 길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그라이프스발트대 울리히 욘 박사와 연구진은 음주자보다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기대수명이 낮은 이유를 다른 위험 요인 때문인 것으로 추정한다. 조금 혹은 적당한 알코올 섭취가 건강상 이롭다는 종래 생각과 배치된다. 욘 박사는 “의대생들과 환자들에게 술을 적당히 마시면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다고 조언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한다.

오랜 동안 역학 자료에서 술을 적게 마시는 사람들이 금주하는 사람들보다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학계는 이를 알코올 섭취가 건강 특히 심혈관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과학적 근거로 여겼다. 하지만 지난 몇 년 동안 이러한 연구들의 단점이 차츰 알려졌다.

<데이터를 통한 연구>

미 국립알코올남용 및 알코올중독 연구소(NIAAA)는 12세 이상 미국인 1450만 명이 알코올 사용 장애(AUD)를 갖고 있다고 보고했다. AUD란 사회적 직업적 건강상 영향에도 불구하고 알코올 사용을 중단하거나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이 손상된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과거 인터뷰에 참여한 4028명의 독일 성인을 대상으로 무작위 표본 자료를 조사했다. 기존 인터뷰는 표준화된 AUD식별 테스트 질문을 포함했고, 시기는 1996년과 1997년 사이 이뤄졌다. 당시 참여자의 연령대는 18~64세였다.

이번 연구는 새로운 인터뷰 이전의 12개월 동안 알코올 사용에 대한 질문을 포함하고, 참여자들이 과거에 위험 행동을 했는지 물었다. 위험 행동이란 술이나 약물에 대한 의존성, 폭음, 매일 흡연 등을 의미한다. 참여자들은 또한 다양한 범주를 사용해 전반적인 건강의 순위를 매겼다.

참여자 중 447명(11.1%)은 1996-1997년 첫 인터뷰 전 12개월 동안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다. 이 중 405명(90.6%)은 과거 술을 마셨고 322명(72.04%)은 위험 행동을 한 적이 있다. 1개 이상 위험 요인이 있는 322명 중 114명(35.4%)이 AUD를 경험했다. 또 161명(50%)은 매일같이 담배를 피웠다.

이어 첫 인터뷰 후 20년 이내 사망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금주자 447명 중 119명(26.6%)이 세상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첫 인터뷰 직전 12개월 동안 음주량이 낮거나 중간 정도였던 참여자 2203명 중 248명(11.26%)도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이번 연구 이전 12개월 동안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들과 금주한 사람들 모두 적은 양 또는 적당한 양의 술을 마신 사람들보다 사망률이 더 높지 않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연구팀은 흡연과 추가적 알코올 관련 위험 사이에 직접적인 상관관계를 찾아냈다.

<금주자의 사망위험과 과거의 위험 행동>

연구팀에 의하면 이번 결과는 술을 금주한 사람들이 적은 양이나 적당한 양으로 술을 마시는 사람들보다 사망 위험이 더 높지 않다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금주자의 사망 위험의 증가는 금주 이전 생활습관 요인이나 흡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욘 박사는 “우리의 연구 결과는 건강상 이유로 소량의 음주든 적당한 양의 음주든 권장되어서는 안 된다는 새로운 증거를 보탠 것”이라고 말했다.

NIAAA 조지 콥 국장도 “건강상 이익을 위해 술을 권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적당한 수준의 음주라도 건강상 위험은 여전히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마셔야 한다는 것.

욘 박사는 “우리의 연구는 금주자의 이전 생활에 대해, 조기 사망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진 세부 사항을 살펴본 극소수 연구 중 하나”라고 말한다. 이를 통해 나중에 금주를 하든 안하든 과거 생활이 어떻게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밝혀줄 수 있다는 의미다. 핵심적 결론은 만성적인 과도한 알코올 섭취는 신체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원문보기

https://kormedi.com/1364531/%ec%a0%81%eb%8b%b9%ed%95%9c-%ec%9d%8c%ec%a3%bc-%ec%a0%95%eb%a7%90-%ea%b1%b4%ea%b0%95%ec%97%90-%eb%ac%b8%ec%a0%9c%ec%97%86%ec%9d%84%ea%b9%8c-%ec%97%b0%ea%b5%ac/

 


  1. 보쌈은 살이 안쪄?

    흔히 수육이나 보쌈 고기를 지방이 쏙 빠졌다고 말한다. 삼겹살이나 목살 등 두툼한 돼지고기를 끓는 물에 삶으면 정말 지방과 기름이 쏙 빠질까? 김장 시즌을 맞이해 마트에서는 수육용 돼지고기를 앞세워 판매하고 있다. 김장김치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보쌈...
    Date2021.11.24 Byflexmun Views74
    Read More
  2. 저녁을 거지처럼 억어야 하는 이유 과학적으로 입증

    ‘점심은 왕자처럼, 저녁은 거지처럼 먹으라’는 말은 왜 나온 걸까. 이렇게 해야 살을 빼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밴더빌트대학교 연구팀은 생쥐의 체내 인슐린 농도 변화를 세심하게 측정했다. 인슐린은 음식속의...
    Date2021.11.19 Byflexmun Views53
    Read More
  3. MSG 먹어도 괜찮을까?

    외식을 하면 MSG(글루탐산 모노나트륨) 때문에 뾰루지가 올라오고, 소화가 잘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대체 MSG는 무엇이기에 한 번의 식사로 몸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일까? 사실 MSG는 자연 식재료에도 존재한다. 소고기, 닭고기, 생선, 사탕수수,...
    Date2021.11.17 Byflexmun Views45
    Read More
  4. 이유없는 근육통 비타민D 부족

    우리 몸은 치아와 뼈를 튼튼하게 하는 칼슘, 인과 같은 미네랄을 흡수하는 데 비타민D를 사용한다. 또한 비타민D는 근육과 신경, 면역기능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햇빛을 쬐어 얻을 수 있고 계란이나 지방이 많은 생선, 우유나 시리얼 등 강화식품 섭취를 통해...
    Date2021.11.16 Byflexmun Views50
    Read More
  5. 뇌졸증 위험 지방에 따라 다르다.

    어떤 종류의 지방을 섭취하느냐가 뇌졸중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통 지방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뇌졸중과 기타 심장질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섭취하는 지방의 종류에 따라 그 위험이 다르다는 것이다. 미국 하...
    Date2021.11.12 Byflexmun Views72
    Read More
  6. 적당한 음주 정말 건강에 좋을까?

    술을 적당히 마시면 잠재적인 건강상 이점이 있다는 주장을 뒤집는 새로운 연구가 나왔다. 독일 그라이프스발트대 연구팀은 건강 보호를 위해 적당한 양의 술을 마신다는 생각에 반기를 든다. 마시는 양이 적든 적당하든 건강상 이유로 알코올 섭취를 권해서...
    Date2021.11.10 Byflexmun Views48
    Read More
  7. 카페인 크래시, 커피를 마셨는데 더 피곤하다.

    커피는 많은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기호 식품이자, 잠을 깨는데 도움이 되는 보조 수단이다. 커피에 든 카페인이 각성 효과를 일으켜 졸음을 쫓는다. 하지만 카페인에 예민한 사람은 커피가 졸음을 막는 수준을 넘어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손이 떨리는 등의 부...
    Date2021.11.02 Byflexmun Views50
    Read More
  8. 흐린날 식욕이 땡기는 과학적이유

    유독 을씨년스러운 춥고 흐린 날에는 음식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게 된다. 수제비·라면· 부침개·국밥 등 자꾸만 든든한 한 끼, 특별한 야식 메뉴 생각이 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자꾸만 먹고 싶은 이유는 바로 날씨 때문이었다...
    Date2021.11.02 Byflexmun Views60
    Read More
  9. 채소도 맘놓고 먹으면 살찔수 있다.

    다이어트를 위해 채소를 듬뿍 먹는 사람들에게 하는 이야기가 있다. “코끼리도 풀만 먹는다.” 어떤 음식을 먹든 양이 중요하다는 것에서 나온 말이다. 채소는 다이어트와 건강 식단에 빠지지 않지만, 체중 증가와 전혀 무관하지는 않다. 체중 감...
    Date2021.10.26 Byflexmun Views58
    Read More
  10. 뜻밖의 두통을 일으키는 식품

    머리가 지끈지끈 아픈 두통은 누구나 겪을 수 있다. 두통의 원인은 수백 가지일 정도로 다양하다. 뇌종양, 뇌염, 뇌수막염 같은 뇌 질환이 있을 때는 두통과 함께 구토도 나타난다. 열이 나고 의식이 혼미해지는 등 위험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 편두통은 뇌...
    Date2021.10.25 Byflexmun Views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