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양/생리학

  1. 종아리 근육이 건강 수명을 늘린다.

    종아리는 우리 몸의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날씬’만 강조하는 과도한 다이어트는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몸의 변화가 급격하게 일어나는 중년 이전에 탈이 날 수 있다. 종아리 근육은 제2의 심장으로 불린다. 온몸을 돌아 발밑까지 ...
    Date2020.07.29 Byflexmun Views56
    Read More
  2. 다이어트하면 요요가 오더라도 건강은 좋아진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요요현상이다. 이는 체중 감량을 한 후 감량했던 체중이 다시 원래의 체중으로 돌아가는 현상을 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요현상이 발생하더라도 체중 감량 경험이 있으면 다이어트를 하지 않아 계속 비만...
    Date2020.07.28 Byflexmun Views50
    Read More
  3. 갱년기 여성 복부비만 이유와 해결책

    여성들은 생리를 시작하고 임신, 출산을 겪은 후에 폐경에 이르기까지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는다. 이 여성호르몬은 단순히 여성성의 문제뿐 아니라 노화, 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병적 증상을 유발하는데 영향을 미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에 ...
    Date2020.07.23 Byflexmun Views98
    Read More
  4. 콩팥에 좋은 음식 3가지

    콩팥(신장) 질환에 걸리면 신장이 혈액으로부터 더 이상 노폐물을 걸러내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콩팥 건강이 나빠지는 가장 큰 원인은 당뇨병과 고혈압이다. 당뇨병과 고혈압은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과 생활방식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
    Date2020.07.22 Byflexmun Views84
    Read More
  5. 비타민 습도 높은 곳에 두면 일주일면 효과가 사라져

    비타민은 동물체의 주 영양소가 아니면서 동물의 정상적인 발육과 생리 작용을 유지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되는 유기 화합물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비교적 소량이 필요하지만 체내에서 생성되지 않는다. 크게 수용성 비타민과 지용성 비타민으로 나눠지고, ...
    Date2020.07.20 Byflexmun Views54
    Read More
  6. 야채만 먹으면 남성호르몬이 줄어 들까?

    고기를 많이 먹어야 남성 호르몬을 유지할 수 있다는 통념이 틀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이애미 대학교 의대 연구진이 18~75세 남성 191명의 식단과 혈중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측정한 결과, 채식을 하든, 육식을 병행하든 호르몬 수치는 차이가 없...
    Date2020.07.19 Byflexmun Views48
    Read More
  7. 오염된 공기로 손상되 뇌 생선으로 살린다.

    각종 오염물질로 가득한 도시의 공기는 건강을 해치는 원인으로 꼽힌다. 여러 연구는 오염된 공기를 들어 마시는 것이 사람의 뇌를 해친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식습관을 통해 이런 폐해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
    Date2020.07.17 Byflexmun Views90
    Read More
  8. 비알콜성 지방간이 더 위험하다.

    건강 검진에서 흔히 발견되는 질환이 지방간이다.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은 간에 지방이 5% 이상 쌓인 지방간 질환자이다. 주위에 지방간을 가진 사람이 많다보니 지방간 판정을 받아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지방간을 방치하면 암 등...
    Date2020.07.16 Byflexmun Views57
    Read More
  9. 오후늦게 폭발하는 식욕 뇌의 반응이다.

    건강한 식습관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저녁만 되면 군것질의 유혹을 견디기 힘들어 한다. 연구에 따르면, 이런 현상은 뇌 반응에 의한 결과이다. 영국 리버풀대학교와 호주 플린더스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30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하루 동안 음식에 대한 욕구...
    Date2020.07.15 Byflexmun Views81
    Read More
  10. 당뇨를 알리는 증상들

    혈당을 조절하고 유지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의 기능 이상으로 고혈당이 되는 당뇨병은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이다. 고혈당은 조직 괴사, 뇌졸중, 심혈관질환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치료를 받으며 생활습관을 교정하면 비교적 건강하게 살...
    Date2020.07.12 Byflexmun Views6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