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운동/해부학

조회 수 4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걷기만 해도 발바닥 통증으로 괴로운 사람들이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 때문이다. 족저근막염은 가장 대표적인 발 질환 중 하나로 발가락부터 발꿈치까지 발바닥에 붙은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겨 걸을 때마다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보통은 중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플랫슈즈 등 밑창이 얇고 딱딱한 신발이 유행하면서 젊은 층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안정태 교수의 조언을 토대로 족저근막염의 증상 및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파열과 재생 반복하면서 염증 생겨

족저근막염은 발가락부터 발뒤꿈치까지 발바닥에 아치형으로 붙은 족저근막에 자극이 지속되면서 일부 퇴행성 변화와 염증성 변화가 나타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오랫동안 발을 사용하면서 발바닥에 붙은 족저근막이 미세하게 파열되었다가 회복되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만성염증이 생기고 발뒤꿈치에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하지만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고,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정태 교수는 “보통은 발을 많이 사용한 중장년층에서부터 많아진다”면서 “하지만 운동을 많이 하거나 지면의 충격을 완화하지 못하고 발에 그대로 전달시킬 수 있는 밑창이 얇고 예쁜 신발들을 자주 신는 젊은 연령층에서도 족저근막염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5년 사이 40% 이상 증가

족저근막염은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족저근막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최근 5년 사이 40% 이상 증가했다.

2018년 환자만 보면 여성 환자가 14만8884명으로 남성 환자 11만220명 보다 25% 정도 더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9%, 30대가 16%, 40대가 22%, 50대가 26%, 60대가 15%로 30대 이후 급격히 많아지지만, 20대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변화에는 여러 요인이 있을 수 있지만, 생활환경의 변화와 생활체육 활동의 증가도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정확한 진단이 중요

발바닥이 아프다고 해서 모두 족저근막염은 아니다. 대부분의 족저근막염은 뒤꿈치 중앙부 혹은 약간 안쪽의 통증이 있고, 걷기 시작할 때의 통증이 주요한 증상이다.

특히 아침에 일어나 걷기 시작할 때가 가장 심한데, 밤에 자면서 족저근막이 수축되었다가 아침에 걷게 되면 다시 갈라지고 벌어지면서 더욱 큰 통증이 나타난다.

이 때문에 발바닥 아치 중앙부가 주로 아프거나, 걷고 나서 통증이 심해진다던지, 걷지 않고 가만히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도 발바닥이 아프다면 다른 원인은 아닌지 꼭 확인이 필요하다.

중년 여성에서 종골의 피로 골절과 오인하는 경우도 있고 발바닥 지방 패드 위축증과 혼동되는 경우도 있다. 진찰과 문진만으로 정확한 진단이 되지 않는 경우도 예상 외로 많으므로 필요에 따라 추가 검사가 꼭 필요할 수 있다.

◇생활습관 개선, 스트레칭으로 호전 가능

족저근막염은 보통은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증상이 경미한 경우에는 생활습관을 고치거나 신발 등 발병 원인만 제거해도 좋아질 수 있지만, 수축된 근막을 늘려주는 스트레칭이 무엇보다 효과가 크다.

체외충격파 치료를 하거나 증상이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기도 한다. 주사 치료는 족저근막 파열 등의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숙련된 정형외과 의사와 반드시 상의해야 한다.

뒤꿈치 충격을 줄이는 깔창 등의 쿠션, 보조기를 착용할 수도 있다. 어떤 보존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다면 조심스럽게 수술 적 치료를 고려하기도 하지만, 역시 전문의와의 긴밀한 상의가 필요하다.

-뒤꿈치와 종아리 스트레칭을 위한 벽 밀기 동작을 시행하는데, 벽을 미는 자세에서 아픈 발을 뒤로 빼고 뒤꿈치를 바닥에 정확하게 붙인다. 그 상태로 10~15초가량 벽을 미는 동작을 하는데, 종아리 뒤쪽에 당기는 느낌이 나도록 정확한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발의 아치를 골프공이나 홍두깨 같은 도구로 마사지한다

-엄지발가락을 크게 위로 올렸다 내렸다를 반복한다. 자주 반복하면 좋다

-계단이나 턱에 발을 반쯤 걸친 채 발바닥 당김이 느껴질 정도로 발꿈치를 아래로 내린다. 이 상태를 10초~30초간 유지한다

-바닥에 앉아, 수건으로 발을 감은 후 무릎을 쭉 편 채로 수건을 이용해 발을 몸 쪽으로 잡아당긴다. 이 상태를 10~30초 간 유지한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08715/%ec%83%88%ed%95%b4%ec%97%94-%eb%b0%9c%eb%b3%91-%ec%97%86%ec%9d%b4-%ea%b1%b7%ea%b8%b0%ec%a1%b1%ec%a0%80%ea%b7%bc%eb%a7%89%ec%97%bc-%ed%95%b4%ea%b2%b0%ec%b1%85/


  1. 운동이 감기에도 좋다.

    감기는 200여 종 이상의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계의 감염 증상을 말한다. 이에 비해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상기도에 침입해 바이러스 감염증을 일으키는 호흡기 질환이다. 감기와 독감은 초기 증상이 비슷하다. 하지만 콧물, 재채기 등으로...
    Date2020.01.23 Byflexmun Views62
    Read More
  2. 발바닥 굳은살로 건강을 확인해보자

    발은 ’제2의 심장‘으로 불린다. 발은 26개의 뼈, 32개의 근육과 힘줄, 107개의 인대가 얽혀 있을 만큼 복잡한 곳이며 신체의 2%만을 차지하면서도 나머지 98%를 지탱하는 ‘몸의 뿌리’다. 걸을 때마다 체중의 1.5배에 해당하는 하중을...
    Date2020.01.21 Byflexmun Views52
    Read More
  3. 운동이 뇌건강에 최고

    운동이 체력을 증강시킬 뿐만 아니라 뇌세포를 건강하게 유지시킴으로써 뇌기능을 지키는데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카타리나 위트펠트가 이끄는 독일 연구팀은 1997~2012년에 독일 북동부에 거주하는 2000여명의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추...
    Date2020.01.08 Byflexmun Views140
    Read More
  4. 족저근막염 2020년에는 해결하자.

    걷기만 해도 발바닥 통증으로 괴로운 사람들이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 때문이다. 족저근막염은 가장 대표적인 발 질환 중 하나로 발가락부터 발꿈치까지 발바닥에 붙은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겨 걸을 때마다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보통은 중년층에서 많이...
    Date2020.01.01 Byflexmun Views49
    Read More
  5. 운동만으로 7가지 암을 예방할 수 있다.

    운동을 정기적으로 꾸준히 하면 7가지 주요 암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가지 주요 암은 유방암, 대장암, 자궁내막암, 신장암, 간암, 골수종, 비호지킨림프종이다. 이는 미국국립암연구소 연구팀이 성인 남녀 75여만 명을 대상으로 ...
    Date2019.12.29 Byflexmun Views53
    Read More
  6. 하루종일 몸을 움직이는데 운동이 안되는이유

    몸을 움직여 일을 하는 것 즉, 노동은 어느 정도 운동이 된다. 노동도 근육을 강화하고 칼로리를 소모시키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제는 부상과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점이다. 노동과 운동은 우리 몸에 상반된 효과를 일으킨다. 운동은 뼈와...
    Date2019.12.23 Byflexmun Views534
    Read More
  7. 플랭크는 어떤 운동일까?

    헬스장에서 PT수업을 받든, 집에서 혼자 홈트레이닝을 하든 많이 접하게 되는 운동 동작 중 하나는 플랭크다. 플랭크를 복근 운동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사실 전신의 근육을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 기본적인 운동 루틴에 넣어주면 몸의...
    Date2019.12.22 Byflexmun Views82
    Read More
  8. 중년 악력이 약하면 사망률이 올라간다.

    최근 걷기, 수영 등 유산소 운동 뿐 아니라 근력 운동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중년 이상은 하루가 다르게 떨어지는 근력에 놀라는 경우가 많다. 40세 이상은 자연스럽게 근육이 감소하는데, 심하면 매년 1%씩 줄어드는 사람도 있다. 근력은 근육이 ...
    Date2019.12.11 Byflexmun Views69
    Read More
  9. 여성들도 격렬한 운동을 해야하는 이유

    달리기 등 고강도의 운동으로 단련된 중년 여성은 심장질환이나 암을 비롯해 여러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이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인 라 코루냐 대학교 연구팀은 4700여명의 중장년 여성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들의 평균 나이는 6...
    Date2019.12.10 Byflexmun Views63
    Read More
  10. 약간에 운동으로도 전립선암 예방 가능하다.

    걷기나 정원 가꾸기 등 가벼운 운동만 해도 남성의 전립선암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브리스틀대학교 연구팀은 전립선암에 걸린 남성 7만9148명과 암이 없는 6만110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디엔에이(D...
    Date2019.12.08 Byflexmun Views1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