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운동/해부학

조회 수 7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몸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걸음걸이가 변할 수밖에 없다. 활력이 떨어지고 보폭도 줄어든다. 걸음을 걷는 모양새를 보면 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중년, 노년의 경우 젊고 건강할 때와 달리 걸음이 느려지는 경우가 많다. 걸음걸이가 확연하게 달라졌다면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좋다.

운동효과를 높이기 위해 빨리 걷기만 하면 될까? 건강을 위해 걸음걸이을 어떻게 해야 할까?

◆ 40세 이후 근육 감소, 걸음걸이에 영향

건강한 사람이라도 40세가 넘으면 근육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개인차가 크지만 심하면 매년 1%씩 줄어드는 사람도 있다. 음식섭취와 근력운동에 신경 쓰지 않으면 중년에도 근감소증을 앓을 수 있다. 근감소증은 근육의 양과 근 기능의 저하가 동시에 나타난 상태를 말한다. 근육량이 줄어들기도 하지만 근육의 질이 함께 나빠지는 것이 문제이다.

하체의 근육이 줄어들면 전반적으로 걸음걸이의 활력과 보폭도 감소한다. 지병이 없는 40-50대의 걸음걸이가 크게 달라졌다면 근육 감소를 겪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단백질 음식 섭취와 함께 비탈길이나 계단 오르기, 스쿼트, 자전거 타기 등 근력운동으로 하체 근력을 보강하는 게 좋다.

◆ 노인의 걸음걸이 변화를 살피자

근육 감소가 두드러진 사람은 예기치 않은 사고로 입원하면 회복이 느리고 폐렴 등 다른 질병을 앓을 가능성이 높다. 암이 생겨도 근육이 튼튼하면 이겨낼 확률이 커진다. 반면에 근감소증이 있는 65세 이상 노인은 요양병원에 입원하거나 사망할 확률이 남자는 5.2배, 여성에서 2.2배 증가했다. 근감소증의 신호는 먼저 걸음걸이가 느려지고 보폭이 줄어드는 것이다.

이은주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는 “노인의 근육 감소는 건강악화와 사망의 직접적인 신호일 수 있다”면서 “평소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해 근감소증을 예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 보간과 보폭으로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

보폭(步幅)은 걸음을 걸을 때 앞발 뒤축에서 뒷발 뒤축까지의 거리를 말한다. 보간(步間)은 걸을 때 양쪽 발사이의 가로 간격이다. 여성은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골반이 넓으나 보간이 좁다. 그만큼 무릎에 하중이 더 집중돼 관절염 발생이 빈번할 수 있다.

무릎 관절염은 여성 환자가 남성에 비해 2배 이상 많다. 국내에서는 더욱 격차가 벌어져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비율은 여성이 3-4배 높다. 엑스레이 상으로는 65세 여성 절반이 관절염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보간이 좁기 때문에 무릎이 안쪽으로 꺾이는 힘을 30% 더 받는다. 이런 현상이 누적돼 ‘O자 다리’로 진행되고 결국 관절염 빈도가 높아진다는 것이다.

노두현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걸을 때 각 관절에 가해지는 힘과 각도 그리고 골격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여성 무릎 관절염 빈도가 높은 이유를 밝혀냈다”고 했다.

◆ 보폭을 넓혀 걷자

빨리 걷기가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보폭을 넓히는 것도 중요하다. 기존 보폭보다 10cm 더 넓혀 걷는 것만으로 신체기능을 강화하면서 인지기능까지 활성화할 수 있다. 보폭을 늘리면 자연스럽게 걸음도 빨라지고 운동효과가 커진다. 근력운동의 효과가 떨어지는 걷기로도 하체 근육의 양과 근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된다.

젊었을 때부터 근력운동을 통해 근력을 키워놓으면 중년, 노년의 활기찬 걸음걸이에 크게 도움이 된다. 하지만 중년부터 시작한 근력운동도 효과를 낼 수 있다. 운동 시 유산소운동만으로는 근력을 키우는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근력운동을 반드시 병행해야 한다. 근육 소실을 막기 위해 단백질이 풍부한 육류와 계란, 콩류 등을 적절하게 먹는 것도 필요하다.

원문보기

http://kormedi.com/1321320/%ea%b1%b8%ec%9d%8c%ea%b1%b8%ec%9d%b4%eb%8a%94-%ea%b1%b4%ea%b0%95%ec%9d%98-%ec%9e%a3%eb%8c%80-%eb%b3%b4%ed%8f%ad%ec%9d%84-%eb%8a%98%eb%a0%a4-%ea%b1%b7%ec%9e%90/

 


  1. 걸음걸이가 건강을 말해준다.

    몸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걸음걸이가 변할 수밖에 없다. 활력이 떨어지고 보폭도 줄어든다. 걸음을 걷는 모양새를 보면 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중년, 노년의 경우 젊고 건강할 때와 달리 걸음이 느려지는 경우가 많다. 걸음걸이가 확연하게...
    Date2020.07.30 Byflexmun Views78
    Read More
  2. 운동에 잘못된 상식

    건강과 체중 조절을 위해 운동을 하다보면 잘못된 정보를 알려주는 사람들이 있다. “운동하면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날씬해 질 거야”, “근력운동을 너무 하면 몸이 남자처럼 된데…”라는 것들이다. 운동을 제대로 해서 여...
    Date2020.07.26 Byflexmun Views64
    Read More
  3. 운동 3종목 가장 좋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건강을 위해 적어도 일주일에 150분은 운동을 하라고 권한다. 하지만 ‘권장량’을 채우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시간 대신 다양성에 착목한다면 좀 더 쉽게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운동 종목을 세 가지 ...
    Date2020.07.22 Byflexmun Views61
    Read More
  4. 건강하게 장수하기 위해서 걷기와 근력운동이 중요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다보니 운동부족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헬스장 출입을 자제하며 본격적인 운동을 쉬는 사람이 많다. 코로나19를 조심하다 비만 등 다른 병을 앓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운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
    Date2020.07.14 Byflexmun Views83
    Read More
  5. 걷기는 질보다 양이 중요하다.

    걷기로 운동 효과를 보려면 땀이 날 정도로 속보를 해야 한다는 게 지금까지 건강 상식이었다. 그런 속설을 깨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걸을 때 중요한 건 속도가 아니라 양이라는 것. 미국 국립 암 연구소, 테네시 대학교 등 연구진은 40세 이상 미국인 4,840...
    Date2020.07.10 Byflexmun Views76
    Read More
  6. 운동으로 살을 빼면 인지능력이 다시 좋아진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살이 쪄서 비만한 상태가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면 인지능력이 저하된다. 그런데 운동을 해서 비만을 개선하면 나빠졌던 인지능력이 다시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조지아대학교 연구팀이 인간과 동물을 상대로 한 연구 결과...
    Date2020.07.03 Byflexmun Views56
    Read More
  7. 허벅지가 건강에 근원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운동부족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사람들이 모이는 헬스장 출입을 꺼리고 동네 걷기도 소홀히 하면 운동부족이 되기 쉽다. 별다른 운동을 하지 않고 집에만 있다 보면 근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특히 자연적으로 근육이 감...
    Date2020.07.02 Byflexmun Views89
    Read More
  8. 근육유지가 중요한 이유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있는 시간이 늘면서 몸의 근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사람이 있다. 활동량이 감소한데다 헬스클럽 출입을 자제하면서 근력운동 시간이 적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40대 이후는 자연적으로 근육이 줄어들기 때문에 중년, 노년은 근력 ...
    Date2020.06.30 Byflexmun Views92
    Read More
  9. 운동하면 400만명 조기사망 예방

    운동을 하면 전 세계적으로 매년 거의 400만명의 조기사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학교와 케임브리지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권장량의 운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비율이 얼마인지를 보여주는 168개국의 자료를 분석했다. 세계...
    Date2020.06.22 Byflexmun Views50
    Read More
  10. 코로나 기간에 얼마나 자주 운동해야하나?

    코로나19 팬데믹이 이어지는 동안에도 운동은 지속해야 한다. 운동을 하는데 여러 제약이 따르는 상황 속에서 얼마나 해야 하는 걸까?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되기 쉬운 공간 중 하나가 헬스시설인 만큼, 올해는 운동에 소홀해진 사람들이 많다. 헬스시설은 ...
    Date2020.06.18 Byflexmun Views6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