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운동정보

조회 수 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현대인들은 2세기 전 사람들보다 몸을 훨씬 덜 움직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현대인이 2세기 전 선조들보다 전반적인 신체활동을 하루에 약 27분씩 덜 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힘든 운동을 하면 체온이 높아지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진다. 따라서 몸이 더워지고 땀을 흘린다. 이번 연구 결과는 체온과 신진대사(대사율)의 감소를 추적함으로써 1800년대 이후 미국에서 사람들의 하루 신체활동이 얼마나 줄었는지 수치로 보여줬다.

연구팀은 1800년대에는 사람들의 정상적인 체온이 37℃가량이었다는 점에 착안했다. 그 당시 미국 성인들은 농부, 목수, 대장장이, 벽돌공 등 육체적으로 힘든 직업에 종사했다. 집안의 허드렛 일도 대부분 손으로 했다.

이에 비해, 오늘날 미국 노동자들의 대다수는 몇 시간씩 죽치고 앉아서 일을 하고, 집안일도 기계로 하고 있다.

연구팀은 현대인의 일상활동이 1800년대 사람들보다 얼마나 더 줄었는지 계산하기 위해 역사상 체온을 추적하는 두 가지 연구를 수행했다.

첫 번째 연구에는 미국 성인 50만 명 이상의 체온 측정치가 포함됐다. 연구 결과 1800년대 초반 이후 10년마다 사람들의 안정(휴식) 시 체온이 0.03℃씩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네소타의 백인 남성을 대상으로 한 두 번째 연구에 의하면 안정 시 체온이 1℃ 오를 때마다 안정 시 대사율이 10%씩 높아졌다.

연구팀은 그 반대도 사실일 것으로 가정했다. 즉, 안정 시 체온이 1℃ 떨어질 때마다 안정 시 대사율이 10% 낮아진다고 봤다.

연구팀은 이런 가정과 온도 변화에 대한 연구를 이용해 미국 성인의 안정 시 대사율이 10년마다 0.3% 떨어졌다고 계산했다. 따라서 지난 2세기(200년) 동안 미국 성인의 대사율은 약 6% 떨어진 것으로 추산됐다.

연구팀은 안정 시 대사율이 약 6% 떨어졌을 경우, 신체활동 수준은 하루 27분씩 줄어들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추정치는 대략적인 것에 그치며, 신체활동 수준을 재는 객관적인 측정 도구를 이용한 연구에 바탕을 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번 연구 결과는 우리의 현대적 습관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일깨워 준다. 현대인들이 1980년대 사람들보다 몸을 훨씬 덜 움직이고, 열량이 높은 음식을 더 많이 먹어 높은 비만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하루 30분만 운동해도 건강을 충분히 지킬 수 있다는 의견에 좋은 참고가 될 것 같다.

이 연구 결과(Historical body temperature records as a population-level ‘thermometer’ of physical activity in the United States)는 국제 학술지 ≪현대 생물학(Current Biology)≫에 실렸고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WebMD)’가 소개했다.

 

https://kormedi.com/1363776/%ed%98%84%eb%8c%80%ec%9d%b8%ec%9d%b4-%eb%9a%b1%eb%9a%b1%ed%95%9c-%ec%9b%90%ec%9d%b8-%ec%a4%91-%ed%95%98%eb%82%98-%ec%9d%b4-%ec%88%98%ec%b9%98%eb%a1%9c-%eb%b0%9d%ed%98%80%ec%a1%8c%eb%8b%a4%ec%97%b0/

 


  1. notice

    문관장 유투브 채널 바로가기

    유투브 채널 주소 https://www.youtube.com/channel/UCGuN1dYX5SGNCeT3RxhLYlw
    Date2021.10.07 Byflexmun Views5
    read more
  2. 과거에 사람들보다 현대인이 뚱뚱한 이유

    현대인들은 2세기 전 사람들보다 몸을 훨씬 덜 움직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현대인이 2세기 전 선조들보다 전반적인 신체활동을 하루에 약 27분씩 덜 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힘든 운동을 하면 체온이 높아지고 신진대사...
    Date2021.11.05 Byflexmun Views57
    Read More
  3. 간헐적 단식 당뇨환자에게도 좋을까?

    간헐적 단식이 대중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학술적 연구도 잇따른다. 올해 9월 학술지 ‘뉴트리언트’에는 간헐적 단식이 체중감량, 허리둘레 감소, 혈압 혈당 총콜레스테롤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실렸다. 그렇다면 당뇨병을 앓는 사람들에...
    Date2021.11.02 Byflexmun Views48
    Read More
  4. 자면서도 살을 뺄수 있다.

    잠을 잘 못 자면 짜증이 날 뿐만 아니라 살이 찔 수도 있다. 연구에 의하면 8시간 미만의 수면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를 증가시켜 장내 미생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신진대사를 늦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임상영양저널에 실린 연구는 하루만 ...
    Date2021.10.30 Byflexmun Views68
    Read More
  5. 당뇨병 예방에 근력운동이 최고

    당뇨병은 인슐린의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이 이루어지지 않는 등의 대사질환의 일종이다. 인슐린은 탄수화물 대사를 조절하는 호르몬으로 이자(췌장)에서 분비된다. 혈중 포도당 농도가 높은 것이 특징인 당뇨병 중 제1형 당뇨병은 이전에 &lsquo...
    Date2021.10.28 Byflexmun Views48
    Read More
  6. 종아리 혈관 중요하다.

    혈관도 나이가 든다. 이제 겨우 사십인데 혈관의 탄력이 예전 같지 못한 사람이 많다. 동맥은 심장에서 몸 곳곳으로 피를 보내고, 정맥은 온 몸을 돈 피를 다시 심장으로 올려 보낸다. 바로 혈액 순환의 원리다. 피가 잘 돌지 않으면 몸에 탈이 나기 쉽다. 정...
    Date2021.10.27 Byflexmun Views60
    Read More
  7. 걷기만으로 살이 안빠진다면....

    ‘걷기 운동’을 열심히 해도 살이 안 빠지는 경우가 있다. 걷기는 안전하고 간편한 운동이지만, 운동효과 면에서 아쉬운 점이 있는 게 사실이다. 뱃살을 빼는 것에서 나아가 몸속의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게 중요하다. 심장병(협심...
    Date2021.10.25 Byflexmun Views66
    Read More
  8. 수면동안 뇌는 운동방법을 기억에 남긴다.

    운동을 잘 하려면 열심히 연습해야 하지만, 잠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잠을 제대로 자지 않으면, 시험에도 영향을 미치지만 기술이 필요한 운동능력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 특히 주말 골퍼들이 전날 잠을 설쳤다가 라운딩을 망치는 것, ...
    Date2021.10.19 Byflexmun Views53
    Read More
  9. 단식모방다이어트(FMD), 건강장수에 큰 도움된다.

    단식을 참고해 총 4주 중 5일 동안 열량이 낮은 식단의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단식 모방 다이어트(FMD, Fast-mimicking Diet)’를 실천하면 훨씬 더 건강하게 장수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연구팀이 ...
    Date2021.10.18 Byflexmun Views18
    Read More
  10. 운동후 커피한잔이 좋은 이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와중에도 탄탄한 몸매를 만들기 위해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운동으로 근육을 형성하고 유지하려면 먹는 음식이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탄탄한 몸매를 갖기 위해 평소 운동을 하고 있다...
    Date2021.10.13 Byflexmun Views50
    Read More
  11. 호흡만으로 미주신경을 긍정적으로 활성화 시킬수 있다.

    미주신경은 12쌍의 뇌 신경 중 열 번째 신경이다. 심장 박동, 호흡, 소화 등 무의식적 운동을 조절하는 부교감 신경이다. 미주신경은 그밖에 정신적 긴장과 이완에 영향을 준다. 스트레스를 과해 미주신경이 자극받으면 혈압과 심박이 급격히 낮아지는 식이다...
    Date2021.10.12 Byflexmun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