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운동정보

조회 수 5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모든 화학반응을 신진대사라고 한다. 섭취한 영양분을 몸 안에서 분해, 합성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필요하지 않은 물질은 몸 밖으로 내보내는 일련의 작용으로, 물질대사라고도 불린다.

신진대사가 원활하면 섭취한 영양분을 에너지로 잘 전환시키기 때문에 몸의 기능도 잘 돌아간다. 많은 양의 칼로리를 태울 수 있어 체중감량을 위해서도 기초가 되어야 한다. 반면 신진대사가 늦어지면 체내 중요 기관의 기능이 저하돼 만성질환의 기본 원인이 되기도 한다.

최근 미국 듀크대 연구진이 노화에 따라 신진대사가 떨어진다는 일반 상식과는 달리, 인간의 신진대사는 20세부터 60까지 꾸준히 유지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1세부터 20세까지는 대사속도가 매년 3%씩 감소하다 20세 이후에는 대사 속도가 느려진다는 것이다. 20세에서 60세까지 대사 속도는 일정하게 유지됐고, 60세가 넘어야 이 속도가 다시 매년 0.7%씩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단순히 나이 들어 신진대사가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다른 많은 요인들에 의해 신진대사가 방해를 받는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원활한 신진대사를 방해하는 요인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가 신진대사를 늦추는 여러 요인 15가지를 생활 속 해결방안과 함께 정리해 소개했다.

1. 유전자 = 아무 이유 없이 쉬거나 자는 동안 칼로리를 태우는 속도가 느려진다면, 유전자가 원인일 수 있다.

어떻게 할까? > 유전자를 바꿀 수는 없으므로, 좋은 습관을 들이는 데 초점을 맞추자.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운동을 많이 하는 것이다. 운동하는 시간을 늘려보자.

2. 호르몬 = 몸 속 호르몬 변화는 신체의 에너지 사용을 방해해 피로감을 줄 수 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나 갑상선기능항진증, 당뇨와 같은 질환은 신진대사에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 질환이다. 스트레스 또한 신진대사 속도는 늦추는 호르몬을 분비한다.

어떻게 할까? > 질환이 있다면 치료를 계속하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을 우선순위로 하라.

3. 수면부족 =충분한 수면은 신진대사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수면이 부족하면 몸이 에너지를 잘 사용하기 어려워져 당뇨나 비만과 같은 질병 위험이 높아진다.

어떻게 할까? > 대부분 성인은 하룻밤 7시간~9시간의 수면이 필요하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도록 노력하라.

4. 극단적 다이어트 = 어떻게 살을 빼느냐가 중요하다. 충분히 먹지 않으면 신진대사가 느려진다. 극단적인 방식으로 다이어트를 하면 몸이 적은 칼로리로 생활하게 되고, 그렇게 되면 몸이 그 적은 칼로리에 집착하게 되어 살 빼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드는 역효과가 날 수 있다.

어떻게 할까? >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체중감량 계획은 극단적이지 않게, 현실적으로 유지하라.

5. 수분 부족 = 수분이 부족하면 신진대사가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일부 연구에 의하면 물은 신체가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것을 돕고 체중 감량을 촉진한다. 물을 마시면 포만감도 들어 덜 먹게 된다.

어떻게 할까? > 하루 동안 조금씩 꾸준히 물을 마신다. 수박이나 오이와 같이 수분이 풍부한 음식 섭취를 늘리는 것도 좋다.

6. 칼슘 부족 = 칼슘은 뼈 건강에도 좋지만,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주요 영양소이기도 하다. 대부분 사람들이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다.

어떻게 할까? > 칼슘을 함유한 식품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으로 우유 및 유제품이 있다. 또한 시리얼, 오렌지주스, 두유, 아몬드우유와 같은 강화식품이나 연어 통조림, 케일, 두부에도 칼슘이 들어있다.

7. 높은 실내온도 = 침실을 너무 덥게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적어도 신진대사에 관해서는 그렇다. 약 24℃의 실내온도는 몸에서 칼로리를 태우는 세포로 가득 찬 갈색지방이 생성되는 것을 막는다.

어떻게 할까? > 잠자리에 들기 전 실내온도를 약 19℃로 낮추면 갈색지방 수치를 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추운 날씨에 규칙적으로 가벼운 산책을 하는 것도 좋다.

8. 탄수화물 끊기 = 건강에 좋지 않은 탄수화물을 줄이는 것은 체중 관리에도, 지방을 더 빠르게 태우는 데도 물론 도움이 된다. 하지만 신체가 인슐린을 만들기 위해 탄수화물이 필요하기도 하다.

어떻게 할까? > 과일과 채소, 고구마나 통밀가루와 같이 영양소가 풍부한 곡물로 탄수화물을 섭취하라.

9. 망가진 수면 사이클 = 밤에 깨어 있으면 신체의 자연스러운 수면-기상 사이클이 엉망이 된다. 이러한 변화는 신진대사를 느려지게 하고, 당뇨와 비만 등 다른 건강상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어떻게 할까? > 자신의 수면 시간을 일정하게 조절하고, 불면의 요소가 되는 것들부터 해결하라.

10. 들쭉날쭉한 식사시간 = 무엇을 먹느냐 못지않게 언제 먹는냐도 중요하다. 식사를 거르거나 이동 중 대충 때우는 등 불규칙한 식사습관은 신진대사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

어떻게 할까? > 규칙적인 식사 시간을 정하고 꾸준히 지키도록 한다.

11. 만성 스트레스 =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놓이면 우리 몸은 코르티솔이라는 호르몬을 만든다. 코르티솔은 에너지를 빠르게 증가시킨다. 하지만 계속해서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우리 몸은 여전히 싸울 필요가 있다고 인식해 계속해서 코르티솔을 만들어낸다. 코르티솔 수치가 높으면 신체가 인슐린을 사용하기가 더 어려워진다. 그렇게 되면 신진대사에 제동이 걸리고 체중 증가가 촉진된다.

어떻게 할까? >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아라.

12. 고지방 다이어트 =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건 결코 건강에 좋은 생각이 아니다. 신체가 음식과 영양소를 분해하는 방식을 바꾼다. 신체가 인슐린을 사용하는 능력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를 인슐린 저항성이라고 하는데, 비만 및 당뇨와 관련이 있다.

어떻게 할까? > 과일 및 채소 섭취를 늘리고 물을 많이 마신다. 콩류나 고추, 조개류도 좋은 선택지다.

 

원문보기

https://kormedi.com/1364504/%ec%98%88%ec%a0%84-%ea%b0%99%ec%a7%80-%ec%95%8a%ec%9d%80-%eb%aa%b8-%ec%8b%a0%ec%a7%84%eb%8c%80%ec%82%ac-%eb%b0%a9%ed%95%b4%ed%95%98%eb%8a%94-12%ea%b0%80%ec%a7%80/

 

 


  1. notice

    문관장 유투브 채널 바로가기

    유투브 채널 주소 https://www.youtube.com/channel/UCGuN1dYX5SGNCeT3RxhLYlw
    Date2021.10.07 Byflexmun Views5
    read more
  2. 여성 근육을 만드는 효과적인 방법

    규칙적으로 근력 운동을 하는데 눈에 보이는 결과는 거의 없다. 그래서 답답함을 느끼는 여성들이 있다. ‘여자는 근육 만들기가 힘들다’는 고정관념때문에 아예 근육 증강을 포기하는 사례도 있다. 여성들은 어떻게 해야 보기 좋은 근육을 만들 ...
    Date2021.11.27 Byflexmun Views17
    Read More
  3. 운동을 하면 식욕이 생길까?

    활발하게 몸을 움직이면 입맛이 돌아 더 많이 먹게 될까? 반대로 식욕을 누그러뜨려 덜 먹게 될까? 지금까지 나온 연구 결과는 엇갈린다. 2012년 영국 연구에 따르면 몇 시간 동안 지속하는 고강도 운동은 입맛을 잃게 한다. 이듬해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운...
    Date2021.11.26 Byflexmun Views51
    Read More
  4. 만성두통 식단으로 해결할수 있다.

    쿵쿵, 맥박처럼 이마에서 느껴지는 고통, 통증 지수 10점 만점으론 부족해 12점이라고 답하는 극심한 두통이 한 달이면 보름이 넘었다. 그렇게 12년을 앓았던 두통이 식단을 채식 위주로 바꾼 지 3개월 만에 사라졌다.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의 &lsquo...
    Date2021.11.25 Byflexmun Views67
    Read More
  5. 잠 한시간만 못자도 생체리듬 혼란

    코로나 시국에서 발생하는 불면증을 ‘코로나섬니아(coronasomnia)’라고 한다. 코로나로 인한 불안과 우울 등으로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현대인은 이미 스트레스와 늦은 밤 업무 및 취미활동 등으로 수면 패턴이 망가진 사람들이 많다. ...
    Date2021.11.22 Byflexmun Views68
    Read More
  6. 거울만 자주봐도 살이 빠진다.

    과체중 혹은 비만인 사람들은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수시로 보는 것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거울을 보는 것이 더 건강한 활동에 참여하는데 촉발 요인이 된다는 것. 미국 텍사스여대 연구팀은 1600여명이 참여한 5건...
    Date2021.11.21 Byflexmun Views45
    Read More
  7. 일상에서 목과 허리에 위험한 자세

    올바르게 서 있는 자세는 턱은 살짝 아래로 당기고 목은 C자 형태의 커브 상태다. 가슴은 앞을 향해 열려 있으며 허리는 완만한 아치 형태다. 꼬리뼈는 살짝 둥글게 말려있어 옆에서 봤을 때 바깥 복사뼈 앞쪽, 무릎뼈 옆, 어깨뼈, 귓불이 일직선인 상태가 이...
    Date2021.11.17 Byflexmun Views67
    Read More
  8. 운동 주말에 몰아서해도 효과가 있을까?

    많은 직장인이 주중에 몰린 업무, 회식 등으로 운동을 제대로 못한다. 그렇다면 못했던 운동을 주말에 몰아서 하면 효과가 있을까? 영국 레스터대학 게리 오도노반 박사 연구팀이 궁금증을 밝히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인...
    Date2021.11.13 Byflexmun Views65
    Read More
  9. 몇시에 자는 것이 가장 좋을까?

    밤 10시에서 11시 사이에 잠자리에 드는 것이 심장 건강에 가장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서터대학교 데이비드 플랜스 박사팀은 수면 시작 시간과 심혈관 질환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를 최근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 &l...
    Date2021.11.10 Byflexmun Views59
    Read More
  10. 신진대사가 떨어지는 이유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모든 화학반응을 신진대사라고 한다. 섭취한 영양분을 몸 안에서 분해, 합성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필요하지 않은 물질은 몸 밖으로 내보내는 일련의 작용으로, 물질대사라고도 불린다. 신진대사가 원활하면 섭취한 영양분을 에너지로 잘...
    Date2021.11.09 Byflexmun Views50
    Read More
  11. 수면이 부족하면 살이 찐다.

    수면 장애란 건강한 수면을 못 하거나, 충분한 자는데도 낮에 각성을 유지하지 못하는 상태, 수면리듬이 흐트러져 있어서 깨어 있을 때 어려움을 겪는 상태를 말한다. ◆ 충분히 못 자면 체중 유지도 힘들다? 잘 자야 신체기능이 정상적으로 가동돼 배고픔을 ...
    Date2021.11.07 Byflexmun Views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