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운동정보

조회 수 6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jpg

 

쿵쿵, 맥박처럼 이마에서 느껴지는 고통, 통증 지수 10점 만점으론 부족해 12점이라고 답하는 극심한 두통이 한 달이면 보름이 넘었다. 그렇게 12년을 앓았던 두통이 식단을 채식 위주로 바꾼 지 3개월 만에 사라졌다.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의 ‘사례 보고’에 소개된 60대 남성의 이야기다. 극심한 두통을 겪었던 남성은 약물, 명상 등 다양한 치료법을 동원했으나 백약이 무효였다. 두통은 한번 시작하면 72시간까지 이어졌으며, 한달이면 18~24일 발생했다. 통증이 지속하는 동안 빛과 소리에 민감해지고 구토도 잦았다.

스토니브룩대 의대 등 연구진은 이 남성의 식단을 채식 위주로 바꿨다. 남성은 하루 140g 이상 녹황색 채소, 1ℓ의 채소 스무디를 마셨다. 연구진은 그러나 곡물과 고구마 등 전분이 많은 채소, 기름,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제한했다. 특히 유제품과 붉은 살코기를 먹지 않도록 신경 썼다. 식단이 변하자 혈중 베타 카로틴 수치가 높아졌다.

식단 변경 2달 후 두통은 한 달에 한 번꼴로 줄었으며, 통증도 훨씬 완화됐다. 석 달 후, 먹던 두통약을 끊었고 그 후로 지금까지 7년 반 동안 두통을 겪지 않았다. 두통을 앓던 시절 환절기마다 도졌던 알레르기 증상도 약이 필요없을 정도로 개선됐다.

연구에 참여한 데이비드 두나이프 박사는 “채소 위주 식단은 만성 편두통을 치료하는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영구적인 치료법”이라면서 “사례 연구의 남성 외에도 채식 3개월 만에 편두통 빈도가 감소한 환자가 몇 명 더 있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노아 로젠 박사는 “한 명의 사례지만, 약을 쓰지 않고 치료할 수 있다는 증거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원문보기

https://kormedi.com/1367161/%ec%b1%84%ec%8b%9d%ec%9c%bc%eb%a1%9c-%eb%a7%8c%ec%84%b1-%eb%91%90%ed%86%b5-%ec%9e%a1%ec%95%98%eb%8b%a4-%ec%97%b0%ea%b5%ac/


  1. notice

    문관장 유투브 채널 바로가기

    유투브 채널 주소 https://www.youtube.com/channel/UCGuN1dYX5SGNCeT3RxhLYlw
    Date2021.10.07 Byflexmun Views5
    read more
  2. 여성 근육을 만드는 효과적인 방법

    규칙적으로 근력 운동을 하는데 눈에 보이는 결과는 거의 없다. 그래서 답답함을 느끼는 여성들이 있다. ‘여자는 근육 만들기가 힘들다’는 고정관념때문에 아예 근육 증강을 포기하는 사례도 있다. 여성들은 어떻게 해야 보기 좋은 근육을 만들 ...
    Date2021.11.27 Byflexmun Views17
    Read More
  3. 운동을 하면 식욕이 생길까?

    활발하게 몸을 움직이면 입맛이 돌아 더 많이 먹게 될까? 반대로 식욕을 누그러뜨려 덜 먹게 될까? 지금까지 나온 연구 결과는 엇갈린다. 2012년 영국 연구에 따르면 몇 시간 동안 지속하는 고강도 운동은 입맛을 잃게 한다. 이듬해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운...
    Date2021.11.26 Byflexmun Views51
    Read More
  4. 만성두통 식단으로 해결할수 있다.

    쿵쿵, 맥박처럼 이마에서 느껴지는 고통, 통증 지수 10점 만점으론 부족해 12점이라고 답하는 극심한 두통이 한 달이면 보름이 넘었다. 그렇게 12년을 앓았던 두통이 식단을 채식 위주로 바꾼 지 3개월 만에 사라졌다.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의 &lsquo...
    Date2021.11.25 Byflexmun Views67
    Read More
  5. 잠 한시간만 못자도 생체리듬 혼란

    코로나 시국에서 발생하는 불면증을 ‘코로나섬니아(coronasomnia)’라고 한다. 코로나로 인한 불안과 우울 등으로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현대인은 이미 스트레스와 늦은 밤 업무 및 취미활동 등으로 수면 패턴이 망가진 사람들이 많다. ...
    Date2021.11.22 Byflexmun Views68
    Read More
  6. 거울만 자주봐도 살이 빠진다.

    과체중 혹은 비만인 사람들은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수시로 보는 것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거울을 보는 것이 더 건강한 활동에 참여하는데 촉발 요인이 된다는 것. 미국 텍사스여대 연구팀은 1600여명이 참여한 5건...
    Date2021.11.21 Byflexmun Views45
    Read More
  7. 일상에서 목과 허리에 위험한 자세

    올바르게 서 있는 자세는 턱은 살짝 아래로 당기고 목은 C자 형태의 커브 상태다. 가슴은 앞을 향해 열려 있으며 허리는 완만한 아치 형태다. 꼬리뼈는 살짝 둥글게 말려있어 옆에서 봤을 때 바깥 복사뼈 앞쪽, 무릎뼈 옆, 어깨뼈, 귓불이 일직선인 상태가 이...
    Date2021.11.17 Byflexmun Views67
    Read More
  8. 운동 주말에 몰아서해도 효과가 있을까?

    많은 직장인이 주중에 몰린 업무, 회식 등으로 운동을 제대로 못한다. 그렇다면 못했던 운동을 주말에 몰아서 하면 효과가 있을까? 영국 레스터대학 게리 오도노반 박사 연구팀이 궁금증을 밝히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인...
    Date2021.11.13 Byflexmun Views65
    Read More
  9. 몇시에 자는 것이 가장 좋을까?

    밤 10시에서 11시 사이에 잠자리에 드는 것이 심장 건강에 가장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서터대학교 데이비드 플랜스 박사팀은 수면 시작 시간과 심혈관 질환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를 최근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 &l...
    Date2021.11.10 Byflexmun Views59
    Read More
  10. 신진대사가 떨어지는 이유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모든 화학반응을 신진대사라고 한다. 섭취한 영양분을 몸 안에서 분해, 합성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필요하지 않은 물질은 몸 밖으로 내보내는 일련의 작용으로, 물질대사라고도 불린다. 신진대사가 원활하면 섭취한 영양분을 에너지로 잘...
    Date2021.11.09 Byflexmun Views50
    Read More
  11. 수면이 부족하면 살이 찐다.

    수면 장애란 건강한 수면을 못 하거나, 충분한 자는데도 낮에 각성을 유지하지 못하는 상태, 수면리듬이 흐트러져 있어서 깨어 있을 때 어려움을 겪는 상태를 말한다. ◆ 충분히 못 자면 체중 유지도 힘들다? 잘 자야 신체기능이 정상적으로 가동돼 배고픔을 ...
    Date2021.11.07 Byflexmun Views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위로